기사 본문

“'명문고 야구부 폭행-성추행' 피해자 엄마입니다”

    • • 서울의 한 고교 유명 야구부에서 해외 전지훈련 도중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피해

    [KBS 캡처]
     

    서울의 한 고교 유명 야구부에서 해외 전지훈련 도중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피해 학생 엄마가 남긴 글'이 확산되고 있다.

    자신을 피해 학생 엄마라고 밝힌 A씨는 지난 26일 커뮤니티 사이트 '네이트판'에 '뉴스에 나온 명문고 야구부 폭행, 성추행 사건 피해자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pann.nate.com
    안녕하세요. 저는 얼마 전 뉴스에도 나온 명문고 야구부 폭행,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 엄마 입니다. 너무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 이렇게 글을 씁니다. 올 3월 고등학교 입학(야구부)을 앞둔 제 아들은 지난 1월 6일 대만으로 40일간 ..


    A씨는 "너무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 이렇게 글을 쓴다"며 "올 3월 고등학교 입학(야구부)을 앞둔 제 아들은 지난 1월 6일 대만으로 40일간 동계훈련을 떠났다. 그로부터 정확히 일주일 후 부터 같은 방을 쓰는 3학년 선배(한명)의 구타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가해 학생은 피해 학생을 주먹으로 때리고 나뭇잎에 고기를 싸서 강제로 먹이는 등 가혹행위를 일삼았다. 또 자신이 끼고 버린 일회용 렌즈를 피해 학생에게 다시 끼라고 강요하고 강제로 음란물을 보여주며 자위행위까지 시켰다.

    A씨는 "아들이 울면서 수면치료를 받는 모습을 보는 내내 저 어린 것이 타국에서 얼마나 힘들고 괴롭고 고통스러웠을지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지고 마음이 찢어진다는 말로는 다 표현이 안될 만큼 저도 괴로웠다"며 "17살이나 된 남자아이가 왜 저항을 하지 못했냐하는 분들이 계시겠지만, 자기 뒷바라지 하느라 고생한 저와 제 남편을 생각하면서 꾹 참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더더욱 이해할 수 없는 건, 이 일을 전해 들은 코치들은 가해 학생을 1주일 먼저 한국으로 입국 시켰고, 피해를 당한 제 아들은 대만 땅에 1주일 더 남겨지게 된 것"이라며 "학교 측에선 저희 집에 먼저 연락도 하지 않았고, 저는 이 얘기를 다른 학부모를 통해 전해 들어야 했다"고 밝혔다. 

    A씨는 "가해학생은 진심어린 용서는 커녕 팔짱을 끼고 거만한 자세로 미안하다는 말 뿐이었다"며 "그 모습에 도저히 용서가 안 되는 저는 가해 학생의 퇴학과 야구자격 박탈을 학교 측에 요구했다. 운동하는 아들들을 위해서라도 조용히 넘어가려 했지만, 현재까지도 제 아들을 협박하고 있는 가해학생과, 그 부모의 행동은 더 이상 용서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27일 KBS는 '야구 명문고'로 알려진 서울의 한 고교에서 일어난 가혹행위에 대해 학교가 이 문제를 덮으려 했던 정황이 드러났고 서울시 교육청은 이 사실을 알면서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A씨가 남긴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저는 얼마 전 뉴스에도 나온 명문고 야구부 폭행,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 엄마 입니다.

    너무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 이렇게 글을 씁니다.

     

    올 3월 고등학교 입학(야구부)을 앞둔 제 아들은  지난 1월 6일 대만으로 40일간 동계훈련을 떠났습니다.

    그로부터 정확히 일주일 후 부터 같을 방을 쓰는 3학년 선배(한명)의 구타가 시작 됐습니다.

     

    처음에는 주먹으로 얼굴따귀, 엉덩이, 가슴 등을 5대에서 20대정도를 매일같이 구타하였고, 운동중에도 개인적으로 불러서 가슴과 명치 등을 주먹으로 때리고, 점심도시락으로 나온 쌈밥을 먹지 못하게 하고, 대신 나뭇잎에 고기를 싸서 강제로 먹이고 그걸 먹은 제 아들은 너무 써서 뱉었더니 주어서 다시 먹으라고 강요하고, 운동장으로 불러서 나무에 매달리게 했습니다.


    운동이 끝난 후, 밤에 숙소로 들어오면 쉬는 시간도 없이 카드게임을 억지로 시켜서 판돈을 두 배로 올려서 돈을 거의 뺏다 싶히 하고, 돈이 다 없어지자, 3분내로 돈을 구해오라고 시키기까지 했습니다.


    그 뒤로 점점 강도가 세져서, 가해학생이 사용하고 버린 일회용 렌즈를 다시 주어서 끼라고 하여 그것을 다시 제 아들의 눈에 넣었고, 그 다음날부터 며칠간 눈이 아프고 많이 부어서 훈련하는데 많이 힘들었다고 합니다. 잘못된 렌즈 사용법이 눈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는 다들 알고 계시겠죠..


    그리고 가해학생이 화장실에서 흡연을 하고 난 후 , 연기를 없애기 위해 제 아들에게 뜨거운 물로 3시간동안 샤워를 시켰으며, 새벽 1시부터 6시까지 매 시간마다 각각 다른 표정으로 시계를 들고 사진을 찍어서 보내라는 명령에 너무 수치스러운 마음에 사진을 찍지 않았더니, 명령을 어겼다는 이유로 또다시 엉덩이며 얼굴 명치 등을 구타를 당해야 했습니다.


    또 다른 날은 제 아들의 친구가 제 아들을 보기 위해 방으로 들어왔는데, 가해학생이 그 친구와 제 아들의 옷을 강제로 벗게하고 음란물을 보여주며 똑같이 따라하라 시키고, 심지어는 자위행위까지 시켰으며, 그것도 모자라 엉덩이에 가해학생의 이름과, ‘넌 내꺼야’ 라는 말을 쓰는 등 아주 변태적인 행동을 했습니다.


    취침시간에는 속옷까지 다 탈의하게 한 후 , 맨바닥에서 자라고 시켰으며, 제 아들은 너무 추워서 새벽 3시까지 잠을 못 자고 가해학생이 잠든 것을 확인 한 후, 그제서야 옷을 입고 잠이 들었는데, 그 다음날 아침 7시쯤 가해학생이 일어나서 왜 옷을 입고 잤냐며 또다시 심한 구타를 하고, 옷을 벗게 한 후 머리박기를 3시간 가량을 시키고, 그것도 모자라 침대 위에 올라가 알몸으로 엎으려 져 있는 제 아들의 엉덩이를 야구할 때 쓰는 베팅장갑을 끼고 야구방망이로 마구 때렸습니다.


    10분만 거꾸로 있어도 피가쏠리고 장기가 다 뒤틀리는 느낌에 현기증이 나는데, 머리박기를 3시간 동안 시키면서 넘어지면 때리고 넘어지면 때리고를 반복하며 괴롭혔습니다.


    야구선수가 공을 더 잘 치기 위해 훈련이나 시합 때 끼는 베팅장갑을 끼고 엉덩이를 때렸다는 것은 작정하고 제 아들을 죽일 생각 으로 그랬다고 밖에는 생각이 되질 않습니다.


    ‘이대로 맞다간 죽겠구나’ 라는 생각이 든 제 아들은 가해학생이 잠깐 한눈 파는 순간 옷가지를 챙겨 들고 그대로 코치님 방으로 가서 이 모든 얘기를 털어놓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 이야기도 제 아들은 맨 정신에는 도저히 말 할 수 없어, 수면치료 도중 울면서 말을 해  알게 된 것입니다.


    아들이 울면서 수면치료를 받는 모습을 보는 내내 저 어린 것이 타국에서 얼마나 힘들고 괴롭고 고통스러웠을지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지고 마음이 찢어진다는 말로는 다 표현이 안될만큼 저도 괴로웠습니다.


    17살이나 된 남자아이가 왜 저항을 하지 못했냐 하는 분들이 계시겠지만, 자기 뒷바라지 하느라 고생한 저와 제 남편을 생각하면서 꾹 참았다고 합니다.. 참으면 되겟지.. 조금 괴롭히다 말겠지.. 생각했답니다.


    하지만 더더욱 이해 할 수 없는 건, 이 일을 전해 들은 코치들은 가해학생을 1주일 먼저 한국으로 입국 시켰고, 피해를 당한 제 아들은 대만땅에 1주일 더 남겨지게 된 것입니다.


    학교측에선 저희 집에 먼저 연락도 하지 않았고, 저는 이 얘기를 다른 학부모를 통해 전해 들어야 했습니다.


    이 얘기를 듣고도 1주일 후에나 아들을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잠도 못 자고 하루하루 정말 피가 말라갔습니다.


    가해 학생의 부모에겐 그 다음날 연락이 왔는데, 제 아들의 피해사실은 얘기도 하지 않고, 변명만 늘어놓을 뿐이었습니다. 저는 제 아들을 보고 직접 듣기 전까진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일주일 뒤에 제 아들이 집에 와 이 모든 얘기를 전해 듣고, 형사고발 까지 생각 하고 있던 저는 아들에게 “넌 가해학생을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 물었더니, 일을 크게 만들지 말자고 내가 더 열심히 하면 된다고 오히려 저를 다독여 주는 모습에 저는 마음같아선 똑같이 해주고 괴롭힌 만큼 벌 주고 싶었지만, 가해학생이 진심으로 사과하고 뉘우친다면 용서해 주려 했습니다.


    하지만 가해학생은 진심어린 용서는 커녕 팔짱을 끼고 거만한 자세로 미안하다는 말 뿐이었습니다.


    그 모습에 도저히 용서가 안되는 저는 가해학생의 퇴학과 야구자격박탈을 학교측에 요구하였습니다.


    이 얘기를 전해 들은 가해학생의 부모는 술을 먹고 저희집 앞에 찾아와 내가 누군줄 아냐며, 우리아들 건드리면 너희 아들들도 가만두지 않겠다며 협박 까지 하고 돌아갔습니다.


    심지어는 그 아버지가 ‘아파트 50평대 살면서 누구 앞에서 무릎 꿇어보긴 처음이다’ 라는 말까지 했습니다. 넉넉치 못힌 저희 집 형편을 알고 그랬는지, 그 다음날부터 저희 부부에게 밤낮 새벽 가리지 않고 전화로 협박을 일삼았습니다.


    연년생인 둘째 아들도 현재 중학교 야구부에 있는데, 둘째아들의 학교까지도 가만두지 않겠다는 가해학생의 아버지 말에 더 이상 가만 있을 수 없었습니다.


    제 아들은 안과치료, 심리치료까지 받아가며 이제야 좀 안정을 찾았는데 가해학생 부모의 저런 안하무인 행동을 보고 또다시 불안증세에 시달리고, 이제는 저에게 그들을 벌 주자고 얘기 합니다.


    신성하고 건강하게 운동해야 할 우리 아이들이 이런 피해를 당해는 일은 더 이상은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큰 용기를 내었습니다.


    현재 학교측에 퇴학과, 야구자격박탈을 요구했지만, 그 어떠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이유는 가해학생의 아버지가 학교위원장이라 그러는 것일까요..


    운동하는 아들들을 위해서라고 조용히 넘어가려 했지만, 현재까지도 제 아들을 협박하고 있는 가해학생과, 그 부모의 행동은 더 이상 용서할 수 가 없습니다. 여러분 이 글을 널리널리 퍼트려 주세요.


    분하고 억울한 마음에 두서없이 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박민정 기자 sss796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