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멕시코 여가수가 생방송 도중 겪은 '민망한 상황'

    • • 생방송 중 여가수가 생리대를 떨어트리는 민망한 상황이 벌어졌다.14일(현지시각) 가수 패트리샤 나
     
    유튜브 'Mundo Curioso TV'


    생방송 중 여가수가 생리대를 떨어트리는 민망한 상황이 벌어졌다.

    14일(현지시각) 가수 패트리샤 나비다드(Patricia Navidad·42)가 멕시코 아침방송 '에스피에르타 아메리카(Despiera America)'에 출연했다.

    푸른색 미니 원피스를 입고 무대에 등장한 패트리샤는 '비바 멕시코(Viva Mexico)'를 부르며 엉덩이를 살짝 흔들었다. 그러자 다리 사이에서 하얀 물체가 스르륵 빠져나와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후 영상에 그 것의 정체가 드러났다. 이는 바로 생리대였다.

    하지만 패트리샤는 연연하지 않은 채 노래를 이어가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 영상이 널리 확산되면서 SNS에는 그를 놀리는 글이 줄을 이었다. 이에 패트리샤가 트위터로 이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여자를 공주처럼 대하는 남자들은 여왕에게 자랐다고들 말한다. 
    그렇다면 여자를 공격하는 남자들은 대체 누구 밑에서 자란 걸까?"



    이어 패트리샤는 "나는 부끄러울 게 없다"고 밝혔다.




    권수연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