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최바울 선교사, “'봉은사 땅밟기' 뭐가 문제인가?”

    • • 최바울 선교사(인터콥선교회 대표)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봉은사 땅밟기'에 관련해 “땅밟고 기도하기가 뭐

    최바울 선교사(인터콥선교회 대표)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봉은사 땅밟기'에 관련해 "땅밟고 기도하기가 뭐가 문제인가?"라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최바울 선교사는 28일 국민일보 미션라이프를 통해 "불교는 우상숭배이다"라며 "당연히 우리가 사랑하는 우리의 이웃, 우리의 혈육 국민들이 우상에서 벗어나도록 어디에서든지 기도해야 한다. 할 수만 있으면 불교 절간에서뿐만 아니라 그분들의 집에까지 방문하여 우상에서 벗어나도록 축복하며 기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하나님께서는 전도의 미련한 방법으로 구원하기를 기뻐하신다"라며 "그래서 간절히 기도하는 것이다. 그래도 안되면 함께 모여 통성으로 기도해야 하며 때로는 그 땅을 밟고 기도해야 한다"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그는 "불교 신자들이 화가 났다고 해 곤혹스러워해야 할 일이 아니고 오히려 불교 신자들께 잘 설명해 드려야 한다"라며 "우상숭배는 하나님께 가장 큰 죄이고 천국이 있으며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가 있다고 말해야 한다. 우상을 버리고 예수님을 믿어야 천국에 갈 수 있다고 이 기회에 오히려 분명히 말해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바울 선교사의 주장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러니까 너희는 아웃백에 가서 자장면을 시켜먹겠다 이거냐?", "예수님이 저 것들 좀 잡아가셨으면...", "너 같은 놈 따를 바엔 차라리 우리집 강아지를 신으로 모시겠다", "저도 교회다니지만 입장바꿔서 머리박박 밀고 목탁 들고 교회에 와서 목탁을 두드리면서 경을 읊으면 이 분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네요?"라는 의견을 남겨 질타했다.

    SAGA sagathistime@naver.com
    안녕하세요? SAGA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