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2015년 노벨 물리학상 '중성미자 진동 발견' 아서, 가지타 공동수상

    • • 2015년 노벨 물리학상
    2015 nobel pirze in physics winner / nobelprize.org


    2015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일본의 가지타 다카아키(梶田隆章), 캐나다의 아서 맥도널드 등 2명이 선정되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6일(현지시간) 일본 도쿄대 교수인 가지타 다카아키(56)와 캐나다 퀸스대학 명예교수, 아서 맥도널드(72)가 공동으로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하였다.

    가지타 다카아키, 아서 맥도널드가 수상자로 선정된 이유는, 중성미자의 진동을 발견해 중성미자에 질량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공로로 이들이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Layout of the SNO detector, from J. Boger et al, Nucl. Instr. Meth. 449, 172 (2000) / 
    Class for Physics of the Royal Swedish Academy of Sciences (미번역)

    *중성미자는 약력과 중력에만 반응하며, 아주 작은 질량을 가진 기본입자로, 스핀은 1/2인 페르미온과, 렙톤이며, 약한 아이소스핀이 -1/2으로 전하를 띠지 않는다. 1990년대 말까지 질량이 없다고 생각했으나, 1999년 슈퍼 카미오칸데 실험 이후 여러 실험을 통해 미세하지만, 질량이 있다고 밝혀졌다(중성미자 진동). 그러나 질량이 너무 작아 아직 직접적으로 질량을 측정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중성미자의 진동에 대한 발견이 물질 내부의 작용에 대한 이해를 바꾸었다고 평가하였다.

    한편, 지난해 노벨 물리학상은 고효율 청색 발광다이오드(LED)를 개발한, 아카사키 이사무(85) 메이조대 종신교수 등 일본 출신 과학자 3명이 수상자인 것으로 보았을 때, 2015년 10월 7일 화학상까지 일본인 과학자가 수상한다면, 이학에 속하는 생리의학, 물리, 화학 전 분야에 모든 상을 올해에 일본이 휩쓸게 된다.

    화학상까지 발표 된 이후에, 9일 평화상, 12일 경제학상 순으로 발표된다. 문학상은 8일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상식은 이변이 없는 한,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가지타 다카아키 인터뷰 녹음본: 
    https://soundcloud.com/nobelprize/kind-of-unbelievable-takaaki-kajita-on-being-awarded-the-nobel-prize

    아서 맥도널드 논문:
    Measurement of Day and Night Neutrino Energy Spectra at SNO and Constraints on Neutrino Mixing Parameters, The SNO Collaboration, 
    Phys. Rev. Lett. volume 89, No. 1, 011302 (2002) 
    http://www.sno.phy.queensu.ca/sno/results_04_02/DayNight/sno_daynight_results.pdf 
    Measurement of Charged Current Interactions Produced by 8B Solar Neutrinos at the Sudbury Neutrino Observatory, The SNO Collaboration Phys. Rev. Lett. volume 87, 071301 (2001)


    김사부 의학전문기자 hanjun0916@hanmail.net
    안녕하세요? 조한준 의학전문기자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