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빅데이터’로 아파트 관리비·입찰 부조리 잡아낸다

    • • “아파트 관리비·입찰 부조리, 꼼짝마라!” 빅데이터 기술로 개발한 아파트 입찰 부조리지수와 관리비 부당지수가 전국으로 확산된다.
    황 총리,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 모두발언/연합뉴스
     

    빅데이터 기술로 개발한 아파트 입찰 부조리지수와 관리비 부당지수가 전국으로 확산된다.

    국민생활과 산업에 파급효과가 큰 식의약품정보·국가재난관리정보 등 국가 중점개방 데이터 22개 분야가 올해 전면 개방된다.


    정부는 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공공데이터 전략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공 빅데이터 운영활성화 추진계획’을 논의·확정했다.


    추진계획에 따라 빅데이터 분석으로 경기도와 공동 개발한 아파트 입찰 부조리지수와 관리비 부당지수가 확산된다.


    정부는 개발한 지수를 적용, 현장실사결과 부당 집행사례를 적발·개선할 방침이다. 또 대용량 공공데이터를 대상으로 품질등급제를 도입·시행하기로 했다.


    다기관 공통데이터를 핵심데이터로 선정해 표준연계프로그램(오픈API) 서비스 품질도 점검한다. 이와 함께 입주공간 지원, 교육 및 컨설팅 등 공공데이터 창업지원 공간인 ‘공공데이터 오픈스퀘어-D’ 운영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민간 창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창업 콜라보 프로젝트도 확대하기로 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공공데이터 개방 및 활용이 새로운 시장과 서비스 발굴, 그리고 고용창출로 이어져 미래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위원회가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013년 1기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 출범 이후 공공데이터 개방 건수는 1만 6000여건으로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데이터 이용건수도 2013년 1만 4000여건에서 지난해 78만여건으로 56배 늘어났다.

    이와 함께 길찾기 앱 ‘김기사’, 병원정보 검색 앱 ‘굿닥’ 등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기업들의 창업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OECD 공공데이터 개방 평가에서 세계 1위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현당 cap3555@hanmail.net
    안녕하세요? 김쌍주입니다. 세상 이모저모 소식을 함께 나누었으면 합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