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아들 납골당 찾아 오열하는 박원숙 영상

    • • 배우 박원숙 씨가 아들을 그리워하며 눈물을 흘렸다.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곰TV,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배우 박원숙 씨가 아들을 그리워하며 눈물을 흘렸다. 

    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박 씨는 드라마 '내딸 금사월' 촬영을 위해 납골당을 찾았다. 박 씨 아들이 잠들어 있는 곳이다.

    박 씨는 촬영을 마친 뒤 아들이 있는 곳을 찾았다. 이때 "또 여기서 촬영이다. 싫다"면서 "맨날 연기하면서도 이게 꿈인지, 연기인지, 드라마인지, 쇼인지"라고 말했다. 

    이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납골당에는 박 씨가 아들과 찍은 사진이 걸려 있었다. 이에 대해 박 씨는 "쟤랑 나랑 마지막으로 찍은 사진"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아들을 이곳으로 데려오던 날, 내가 잠들 곳도 마련해뒀다"고 해 먹먹함을 안겼다. 납골당 한 공간에는 박 씨 이름이 적혀 있었다. 

    박 씨는 지난 2003년 외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었다. 

    이인혜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