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너무 짧아 화제된 이종석 대상 수상소감 영상

    • • 지난 30일 열린 '2016 MBC 연기대상'에서 배우 이종석 씨가 대상을 받았다. 이종석 씨 수상 소감은
    곰TV, MBC '2016 MBC 연기대상'


    지난 30일 열린 '2016 MBC 연기대상'에서 배우 이종석 씨가 대상을 받았다. 이종석 씨 수상 소감은 상을 받은 다른 배우들과 달리 매우 짧고 간결해 눈길을 끌었다.

    이종석 씨는 이름이 호명되자 축하해주는 '더블유' 출연진 손을 일일이 잡으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후 무대에 올라가 수상소감을 말했다.

    이종석 씨는 "제가 남들처럼 멋들어진 수상소감을 잘 못한다"며 "우리 우성이 형, 동구, 준호 고맙고 음... 팬들 너무 고맙고요"하며 팬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이어 그는 "감사합니다. 열심히 할게요"라고 말한 뒤 수상소감을 마무리 지으려 했다.

    그러자 MC 김국진 씨는 "아까 수상소감을 발표했던 정준호 씨는 길게 했는데, 감사할 분이 좀 더 있지 않을까요?"라며 이종석 씨에게 수상소감을 더 발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이어 "정준호 씨만 많이 했다. 정작 (수상소감을) 듣고 싶은 사람은 이종석 씨인데"라고 덧붙였다.

    김국진 씨는 이종석 씨에게 "최우수 상을 받으셨으니, 대상은 거리가 좀 있을 거라 생각을 했겠다"라고 묻자 이종석 씨는 "네"라고 짧게 말했다.

    이어 김국진 씨가 "그런데 대상을 받으셨다"고 말하자 이종석 씨는 "그러니까요"라고 했다.

    김국진 씨가 "하고 싶은 말 다하라"고 하자 이종석 씨는 "청심환을 두 알 먹었는데 계속 잠이 와가지고"라며 "그런데 끝날 때 되니 너무 가슴이 뛴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MBC '2016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끝난 뒤 이종석 씨는 인스타그램에 "제 평생 이렇게 떨렸던 것은 처음"이라며 "경황이 없어서 고마운 분들께 일일이 감사의 마음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 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종석 씨는 드라마 'W(더블유)'에서 강철 역을 연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신희근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