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윤식당' 제작진이 말한 정유미 성격

    • •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금요 예능 '윤식당' 제작발표회가
    이하 뉴스1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금요 예능 '윤식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나영석 PD는 "윤여정 선생님을 사장이라고 해야겠다는 것 외에 다른 캐스팅은 생각을 못 했다. 윤여정 선생님이 '같이 해보자'고 해주신 뒤에 다른 멤버들을 생각했다"며 "정유미의 솔직하고 진솔해보이는 느낌이 마음에 들었다. 정유미에게 '청소와 설거지만 하면 된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김대주 작가는 "이번에 정유미를 처음 가까이에서 봤다. 캔디 같은 느낌이 있다. 윤여정 선생님이 까칠하신데 정유미 씨는 해맑고 긍정적이다. 모든 게 처음이라 힘들었을텐데 밝게 생활하더라. 본인이 좋아하는 걸 즐길 줄 안다"고 칭찬했다. 

     

    정유미 씨는 "첫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다. 나영석 PD에게 연락 받았을 때 윤여정 선생님 나오신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고 말했다. 이어 "한식당 얘기라서 궁금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좋아하는 선배님을 가까이서 볼 수 있겠다는 마음으로 갔다. 그런데 식당을 오픈하니 예능을 찍고 있다는 생각은 많이 안 들더라. 식당 운영에 정신이 없었다. 그래서 또 좋았다. 일하다 와서 더 좋았다. 며칠 더 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이서진 씨는 "더 있고 싶었다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 씨는 "제가 사장님인데 요리를 잘 못한다. 저는 직업여성이라고 하나. 커리어우먼이지 않나. 집에서 음식을 안 하고, 차라리 뉴케어를 먹고 굶는 여자다. 제가 이것을 한다는 것이 무리였다. 그래도 다행이었던 것은 이서진이 정말 많이 도와줬다. 예능을 많이 해본 애라 그런지 선수더라. 나쁜 뜻이 아니고, 진심으로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또 윤여정 씨는 '꽃보다 누나'와의 차이점에 대해 "'꽃보다 누나'는 여행이었다. 새로운 곳을 보는 것이고, 이 프로그램은 부엌에 들어가면 전쟁이다. 이 방송 보는 것이 끔찍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유미가 나를 싫어하게 됐을 것이다. 내가 구박을 많이 했다. 애가 느려서 소리지르고 그랬다. 본색이 다 드러났다. 죄송하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식당'은 출연진들이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새 예능이다. 나영석PD가 지금까지 선보였던 예능과 전혀 다른 새로운 콘셉트의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알려져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됐다. 

    tvN '신혼일기'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9시20분 첫 방송한다.

    네이버TV, tvN '윤식당'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