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장자연 리스트 31명 명단 공개하라

    • • SBS가 고 장자연씨의일기를 단독 입수했다.보도에 따르면 고 장자연씨는 모두 31명에게

    SBS가 고 장자연씨의 일기를 단독 입수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 장자연씨는 모두 31명에게 100여차례 접대를 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트위터에서는 31명의 명단을 모두 공개하라는 무한알티가 이뤄지고 있다.

     

    시골의사로 유명한 박경철씨(@chondoc)는 “이왕 SBS가 보도한 김에 그 명단을 밝히기 바랍니다. 관행을 바꾸려면 단절이 필요하죠. 그 명단의 주인공들 누구입니까”라며 명단 공개를 촉구했다.

     

    트위터 아이디 @givenjoy님도 “고 장자연씨에게 성접대를 받은 더러운 자들의 명단이 공개되어야합니다. 31명 그들은 사회의 구성원이 아닙니다. 더러운 힘을 자신의 쾌락을 위해 사용한 죄 분명하게 물어야 합니다. 명단공개 릴레이 RT요청합니다.”라는 트윗을 날렸다.

     

    @N님은 "고 장자연씨는 여성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31명의 악마에게 치를 떨어야 했다. 여성의 인권과 권익을 대표한다고 하는 여성가족부는 왜 침묵하는지?"라는 멘션을 올렸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명단공개 강력 요청합니다." "고 장자연씨~ 지금 하늘에서도 억울해 할 듯! 다 밝혀졌으면!!!" "밝혀라 그사람들에게 인권은 필요없다" 등등의 멘션을 달며 무한리트윗을 하고 있다.

    Hong skhong@hanmail.net
    안녕하세요? Hong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