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박준우 셰프를 반하게 한 맥주 '피츠'... 직접 마셔봤다

    • • 지난 24일 오후, 필자 책상에 별안간 맥주 한 보따리가 놓였다.
    지난 24일 오후, 필자 책상에 별안간 맥주 한 보따리가 놓였다. 

    롯데주류가 지난달 출시한 라거 맥주 ‘피츠(Fitz) - 수퍼클리어(이하 ‘피츠’)’였다. 맥주캔으로 6개 들이 3팩과, 맥주병으로 6병 들이 1박스가 있었다. 몸속에 흐르는 피를 맥주로 다 바꾸고도 남을 양이었다. 

    ‘피츠’는 유러피언 스타일 라거 맥주로 도수는 4.5도다. 롯데주류가 자체 개발한 효모 ‘수퍼 이스트’를 첨가해 발효도를 90%까지 높이고, 잔당을 1.0까지 최소한으로 낮춰 잡미 없이 깔끔한 맛이 난다고 한다. 인기 맥주 ‘클라우드’에 사용하는 ‘오리지널 그래비티 공법(맥주 원액에 추가로 물을 타지 않는 공법)’도 적용했다는 설명이다.

    박준우 셰프 인스타그램


    요즘 맥주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맥주 페어링’이 대세다. 페어링이란‘피맥(피자+맥주)’, ‘치맥(치킨+맥주)’처럼 맥주와 음식의 궁합을 뜻하는데, 요리 칼럼니스트 박준우 씨는 최근 한 칼럼에서 페어링 범위가 넓은 맥주로 ‘피츠’를 추천했다. 웬만한 음식과 잘 어울린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로 출시된 피츠를 맛볼 기회가 있었는데, 깔끔한 맛이 인상적이었다. 굉장히 젊은 이미지의 맥주로, 향긋한 호프향과 청량감 덕에 다양한 음식들과 궁합이 잘 맞을 법한 라거였다. 연트럴파크의 유럽식 포차 음식부터 망리단길의 빙수까지 모든 트랜디한 음식들과 잘 어울린다.”

    필자는 박준우 씨를 신뢰한다. 하지만 백문이 불여일견, 진짜 저런지 아닌지는 마셔봐야 안다. 

    직접 ‘피츠’를 시음하고, 리뷰를 쓰기로 했다. 일단 맥주병부터 살펴봤다. 

     

    탐스럽게 생긴 갈색 맥주병에서 호랑이 한 마리가 비상하고 있었다. “한국 대표 맥주로의 자부심을 상징한다”는 뜻이라고 한다. 뭔가 범상치 않았다. 당장 뚜껑을 따고 벌컥벌컥 마시고 싶었지만, 너무 식어있었다. 일단 집에 가져가서 다음 날 마시는 걸로 했다. 

    다음 날 오전, 일정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다. 젖은 수건처럼 소파 위에 착 달라붙어 꿈쩍하지 않았다. 해가 지고, 냉장고에서 어제 넣어둔 ‘피츠’ 맥주를 꺼냈다. 안주는 방금 TV에서 본 초밥이 좋을 것 같았다. 집앞 일식점에서 초밥을 사왔다. 

    초밥을 배경으로 ‘피츠’ 독사진 한 장을 찍었다. 병따개로 ‘피츠’ 병뚜껑을 따내자 하얀 김이 새어 나왔다. 영화에선 중요한 인물이 등장할 때 꼭 어디선가 안개가 분다. 휘이이- 소리도 이렇게 난다. 딱 그 느낌이었다. 

    꼴깍, 꼴깍, 꼴깍. ‘피츠’를 한 잔 따라 시원하게 들이켰다. 목구멍에서는 맥주가 미끄러지고, 귓속에서는 종소리가 ‘댕'하고 울렸다. 마치 첫 키스할 때 듣는다는 종소리 느낌이었다.
     
     

    뒤끝이 깔끔했다. 코와 입에서는 라거 향이 은은하게 퍼졌다. 초밥 한 점을 입에 넣었다. 밥의 꼬들꼬들한 감촉이 피츠와 잘 맞았다. 다시 박준우 씨 칼럼 한 구절이 떠올랐다. 

    “치맥과 피맥이란, 치킨과 피자를 한입 베어 물고 입 안의 뜨거워진 온도를 차가운 맥주로 식혀주는 것이고, 음식의 자극적이고 짭짤한 간을 맥주의 상큼함으로 씻어주는 행위를 하는 것이다.”

    100% 공감했다. 초밥과 고추냉이의 알싸한 맛을 피츠 한 모금으로 씻어내니 초밥 고유의 맛과 맥주 맛이 한껏 배가됐다. 마치 ‘시너지 효과’가 일어나는 것 같았다. 

     

    두번째 잔을 들이켰다. 첫잔보다 맛이 더 깊었다. 오장육부를 시원하게 감싸 안는 특유의 청량감이 느껴졌다. 몸안에 에어컨이 들어있는 것 같았다.

    무엇보다 초밥뿐 아니라 사이드 메뉴로 준비한 냉 메밀, 주먹밥 등 웬만한 음식과 궁합이 잘 맞았다. 실제로 ‘피츠’는 “맞다”, “적합하다”는 뜻의 영어 ‘피트(Fit)’에서 착안한 제품명이라고 한다. “어디서나, 누구와, 어떤 음식과 함께해도 잘 어울리는 맥주”라는 의미다. 

    한 잔, 두 잔, 세 잔마시다 보니 ‘피츠’ 2병을 단숨에 비웠다. 스시는 아직 많이 남아 있었다. 냉장고에서 ‘피츠’ 캔맥주를 꺼내왔다. 순식간에 6캔을 더 비웠다. 청량하고 깔끔한 맛 때문인지 술술 넘어가 올해 들어 맥주를 가장 많이 마신 날이었다. 결국 취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피츠수퍼클리어’는 수많은 소비자 조사를 거쳐 한국인 입맛에 꼭 맞게 제대로 만든 맥주”라며 “앞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맥주 브랜드로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무더운 여름, 시원한 맥주 한 잔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건 어떨까. 안주는 상관 없다. ‘피츠’라면 뭐든지 잘 어울릴 테니까. 

    노정영 기자 njy2228@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