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자작일까 욕 먹었는데 실화” 진에어 기장 안내방송 일화

    • • 진에어는 공식 계정으로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진에어
     

    한 트위터 사용자가 올린 비행기 탑승 일화가 뜻하지 않게 논란이 됐다.

    11일 트위터 사용자 A 씨는 일본 나리타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장 안내방송 내용을 트윗에 올렸다. 

    A 씨에 따르면 기장은 "저는 기장입니다. 이륙 신호를 드렸는데 앞에 이륙하는 항공기가 두 대나 있어서요, 일단 이륙하면 최대한 빨리 날아갈 테니까 조금만 참으세요"라고 말했다. 

    A 씨가 기장이 영어로 방송을 반복하는 부분에서 "레이디스 앤 젠틀맨, 디스 이즈 유어 캡틴 스피킹(Ladies and Gentleman, This is your captain speaking)"이라고 말한 다음 "주변에 영어 잘하는 분 계시면 제 말 통역해주세요, 그럼 전 바빠서 이만"이라고 덧붙였다고 밝혔다. 

    사용자 동의를 받고 게재합니다 / 이하 트위터
     
    사용자 동의를 받고 게재합니다
     

    A 씨는 트윗을 올린 후 비행기 이동을 위해 폰을 껐다. 그가 비행하는 동안 해당 트윗은 리트윗 2000여 개를 넘기며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졌다. 

    이날 일부 SNS 사용자는 "자작 아니냐"라며 A 씨에게 멘션을 보냈다. "리트윗 많이 받으려고 저러는 것이다"라고 추측하는 사용자도 있었다. 일부 사용자는 "자작이 아니라 사실이라도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일자 진에어는 공식 계정을 통해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진에어 SNS 담당자는 해당 사실을 문의한 사용자에게 "문의하신 기장님은 영어 자격은 물론 비행 경력이 10년 이상 된 분"이라며 "이륙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상황에서 고객분께 지루하지 않도록 재미를 드리고자 한 내용이 본의 아니게 논란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담당자는 "아재개그가 안 통한 듯하다"라고 덧붙였다.

    담당자는 "해당 방송 후, 곧바로 영어 방송 안내가 나왔다"라고 해명했다. 담당자는 "고객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나간 방송"이라며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달라"라고 부탁했다. 그는 "이로 불편을 느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후 일부 SNS 사용자는 진에어 대처를 두고 갑론을박을 펼쳤다. 트위터 사용자 B 씨는 "프로답지 못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굳이 남을 불안하게 하면서 개그를 해야 했는지 의문"이라고 말하는 사용자도 있었다. 반면 "나중에 영어로 방송했다면 충분히 재미있게 넘어갈 수 있는 일화"라는 주장도 나왔다. 

    이날 A 씨는 위키트리에 "기내 분위기는 굉장히 좋았다"라며 "나도 방송 듣고 신선하다고 생각하고 개인적인 공간에 올린 말"이라고 설명했다. 

    A 씨는 "모르는 사람들이 줄줄이 제 신상을 털려고 하면서까지 '알티충, 주작충'이라 욕해서 불편했다"라고 털어놓았다. A 씨는 "자작이 아니라 진짜로 밝혀진 지금은 나에게 무례한 멘션을 보낸 사람들이 '진지충'이라고 공격받고 있다"라며 "SNS가 (누굴 욕하는 문화가) 이상한 건 알고 있었지만 심하다 싶다"라고 밝혔다.

    권지혜 기자 bluerabbit@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