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승훈이가 '누나'라고 해줬다” 위너 팬사인회 다녀온 박막례 할머니

    • • 71세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그룹 위너 팬사인회 다녀온 후기를 전했다.
    이하 박막례할머니 인스타그램


    71세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가 그룹 위너 팬사인회 다녀온 후기를 전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지난 20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내가 시골에서 공동수돗물 바들라고 줄서보고, 오늘 처므으로 또 줄서봤어야. 이승훈 싸인 바드랄고 줄 섰다(내가 시골에서 공동수돗물 받으려고 줄 서보고 오늘 처음으로 줄 서본다. 이승훈 사인받으려고 줄 섰다)"고 적었다.

     

    할머니는 "승훈이가 누나라고 불러주워다. 아조욱겨 같치간 내친구 옥희 영임이 월순이가 먼늘근누나야 놀녀대야 염병하고인네 느그들은 그소리드러밨냐. 나는 기분이 정말 좋았어요(승훈이가 누나라고 불러줬다. 같이 간 내 친구 옥희, 영임이, 월순이가 '늙은 누나야'라고 놀려대는데, 염병하고 있네. 너네는 그 소리 들어봤냐. 나는 기분이 정말 좋았다"고 했다.

    사진도 올렸다. 사진 속 할머니는 팬사인회 줄 중간에 서서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위너 멤버들의 얼굴도 어렴풋이 보였다. 

    이어 "친구들아. 싸인바드러갖치와조서고마워다행행복한하루여다(친구들아. 사인받으러 같이 와줘서 고마웠다. 행복한 하루였다"고 했다.

    왼쪽부터 위너 강승윤, 이승훈, 김진우, 송민호 / 위너 SNS

    이인혜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