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노무현 코알라 합성사진, 국정원이 심리학자 자문받아 만든 것”

    • • 국정원이 심리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노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실추하기 위한 공작을 펼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곰TV, JTBC '스포트라이트'


    국정원이 심리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미지를 실추하기 위한 공작을 펼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탐사보도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MB블랙리스트와 어버이연합'이라는 부제로 MB 국정원의 실체를 파헤쳤다. 

    증언에 따르면 2007년 벌어진 노 전 대통령의 논두렁 시계 사건은 국정원의 작품이었다. 앞서 방송에서 전 국정원 서버 관계자는 "논두렁 시계 아시죠? 그것도 국정원에서 전문가들이 모여서 만들어낸 단어"라고 말했다. 

     이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당시 노 전 대통령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명품시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은 뒤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 

    전 국정원 서버 관계자는 "국정원 심리전단 팀이 어떻게 하면 더 치명적으로 갈 수 있을지 수십 개의 시나리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사람들에게 강렬하게 각인되는 '논두렁에 명품 시계'라는 단어를 사용해 서민 이미지의 대통령을 조롱거리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노 전 대통령 서거 후에도 노 전 대통령을 향한 국정원의 공작은 계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에선 노 전 대통령 영정 사진을 모욕적으로 합성하는 데 국정원이 관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심리학자의 자문이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전 국정원 심리전단 관계자는 "'영정 사진의 권위를 떨어뜨리는 방법이 뭔지 아냐?'고 다들 '어릴 때 사진에 낙서하지 않았냐?'고 그러면서 '낄낄거리지 않았냐?'고 했다"고 말했다.

    또 관계자는 "모욕을 주는 3단계 방법이라는 심리학 이론을 응용했다"며 "1단계는 권위 훼손하기, 2단계는 주위에 있는 사람이 떠나가게 만들기, 마지막 3단계는 고립시키기"라고 밝혔다.

    김보영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