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좋아하는 사람에게 내가 계속 생각나게 하는 방법” (영상)

    • • 연애는 해도 해도 어렵기만 하다. 상대방이 알지 못하는 사이에 내 것으로 만드는 방법이 없을까?`
    유튜브, 정우영 TV


    연애는 해도 해도 어렵기만 하다. 상대방이 알지 못하는 사이에 상대방을 내 것으로 만드는 방법이 없을까? 

    '정우영TV' 대표 정우영 씨는 유튜브에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계속 생각하게 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그는 "연애도 인간관계이기 때문에 심리 게임"이라면서 "사람의 심리에 대해 보다 많이 아는 사람이 그 사람 우위에 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우영 씨에 따르면 여자들이 남자를 이성으로 느끼는 기준은 딱 한 가지다. '이 사람이 나를 이끌어줄 수 있는가 아닌가' 하는 것이다. 그는 "(여자들이) 말로는 내가 원하는 대로 다 해주고 나에게 헌신하는 남자가 좋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사람에게 더 끌린다"며 "이것 자체가 매력으로 발산된다"고 말했다. 

    이하 유튜브, 정우영 TV


    그는 이성으로 보이는 데 성공했다면 상대방의 호감을 사기 위해서 먼저 대화 주제에 신경 쓰라고 말했다. 그는 "상대방에 관한 이야기를 하라"면서 "사람은 자기중심적이다. 사람이 기분이 좋아질 때는 나와 관련된 이야기를 했을 때. 나에 대한 칭찬을 했을 때"라고 했다. 

    그는 이어 "칭찬을 너무 많이 하는 사람을 싫어한다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실제로 심리 구조에서는 '이 사람은 괜찮은 사람이다'라고 인식을 한다"면서 "기분 나쁘지 않을 만한 행동으로 장난을 치고 기분 좋을만한 말들을 은근히 계속하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정우영 씨는 "자기를 칭찬해주고 무언가를 주는 사람은 심리적으로 이끌린다"면서 '보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인간관계는 보상이 있어야 한다"며 "그래야 그 사람이 나한테 도움이 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우영 씨는 정우영TV 대표이자 도서출판 대추 대표다. 유튜브에 인간관계와 연인관계에서 '갑'이 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위키트리 오리지날 꿀잼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