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여름보다 더 뜨거운 스페인의 K-POP 열기

    • • 스페인 K-팝 경연대회 성황, 마드리드 중심가 대극장 950석 만석 주스페인한국문화원(원장 이종률


    스페인 K-팝 경연대회 성황, 마드리드 중심가 대극장 950석 만석

     

    주스페인한국문화원(원장 이종률)77() 127회 스페인 K-팝 경연대회본선을 마드리드 중심 거리에 소재한 루스 필립스 대극장(Teatro Luz Philips de Gran Via, 950)에서 개최했다.



    댄스부문 우승팀 / 문체부


    가창 부문 우승자 / 문체부


     

    지난 4월 실시된 온라인 예선에는 스페인 전역 곳곳에서 107개 팀, 339명이 참가했다. 특히 올해에는 경연대회 역사상 최초로 가라치코(Garachico)에서도 접수가 이뤄졌는데, 이 지역은 프로그램 윤식당2’가 촬영된 이래 최근 한류가 서서히 태동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7() 본선 무대에는 총 1238명의 실력자들이 올라왔다. 참가자들은 실제 한국의 아이돌을 방불케 하는 화려한 퍼포먼스와 노래 실력을 뽐냈고, 관객들은 열화와 같은 함성 소리로 답하며 스페인의 여름을 더욱 뜨겁게 달구었다.

     

    대회 결과 가창 부문 우승은 마드리드 출신의 솔리스트 미나(Mina)’가 차지했다. 미나는 청하의 롤러코스터 곡의 노래와 안무, 의상 3박자를 완벽히 소화하며 관중과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댄스 부문은 마드리드 출신혼성 2인조 그룹 ‘dc’가 차지했다.

     

    ‘dc의 그룹 멤버 다니엘 산체즈(Daniel Sanchez)’마드리드 솔 광장, 마요르 광장 등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곳마다 찾아가며 3개월 간 집중 연습을 했다. 관객들의 반응을 거울로 삼아가며 연습한 결과 군무를 제대로 선보일 수 있게 된 것 같아 기쁘다“K-팝은 다른 음악 장르와는 다르다. 건강하고 진취적인 에너지가 넘친다. 내 나이 또래 한국 청년들의 땀과 열정, 헌신이 완벽한 칼 군무로 발현되는데, 이 점에서 나 또한 내 삶에 집중할 수 있는 자극과 원동력을 받는다.”라고 전했다.



    행사장 모습 / 문체부


     

    당일 대회 시작 3시간 전부터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세비야 등 스페인 전 지역 뿐만 아니라 인근 나라인 영국 런던 및 프랑스 남부 지방에서까지 한류 팬들이 행사장 앞으로 몰려들아, 950석 입장권이 일찌감치 매진되었다.

     

    7K-팝 경연대회는 스페인어권에 약 42만 명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한인 출신 파워유투버 황진이(@JiniChannel)가 사회를 맡아 현지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으며, 대회 개막에 아이돌 그룹 드림캐처의 응원영상이 독점 공개되어 분위기를 띄웠다.

     

    또 드라마와 K-, 뮤지컬 무대를 종횡 무진하는 가수 혜민의 특별 공연이 마련되었다.‘혜민20155월 프로젝트 그룹 PAGE5대 보컬로 그래도 사랑디지털 싱글 음반으로 데뷔를 하여, KBS 뮤직 뱅크, Mnet M Count down. 아리랑 TV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했으며, 드라마 <첫사랑 불변의 법칙> OST ‘기억하다’, 시즌송 겨울밤의 꿈’, ‘다시 겨울등에서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잘 알려져 있다. 20181월부터는 활동명을 혜민으로 변경하고 스페인에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한 중년 여성 관객은딸 아이 시험 성적이 잘 나온 것에 대한 선물로 오늘 왔다. 마드리드에서 400km나 떨어진 폰페라다(Ponferrada) 지역에서 꼬박 4시간을 운전해 도착했다.”라며 딸애가 왜 그토록 K-팝에 열광하는지 공감이 안 되었는데, 오늘 경연대회를 관람해 보니 나도 덩달아 팬이 되고 말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스페인 현지 언론도 K-팝 경연대회에 주목했다. 특히 올해는 대회 최초로 마드리드 시청 소속 라디오 M21가 공식 협력기관으로서 6, 7월 홍보 활동을 집중 전개하였으며, 7() 대회 당일에는 거대 미디어그룹 아트레스메디아(ATRESMEDIA), EFE통신, 마드리드 시청 소속 라디오 방송 M21, 음악전문방송 LOS 40 등 현지 주요 언론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뜨거운 취재열기를 보였다.

     

    LOS 40518‘K-팝 쓰나미, 안에서부터제하 기사를 통해 BTS, Monsta X 등 세계적으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K-팝 그룹과 음악 장르에 대한 심층 분석 기사를 내놓는 한편, K-팝 경연대회에 대해독창적인 안무와 심미성, 이국적인 가사까지 3박을 고루 갖춘 K-팝의 매력을 전파하는 축제의 장이라고 평가했다.

     

    스페인 일간지 엘 파이스(El Pais) 발행 유력 주간지인 메트로폴리(Metropoli)76일자 한국의 팝제하 기사를 통해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스페인 K-팝 경연대회의 개최 소식을 전했다. 또한 지난 달 26() 마드리드 시청 라디오 M21 소속 프로그램마드리드 싱코 센티도스(Mardid Cinco Sentidos)'는 한국문화원 관계자 및 작년도 가창 부문 우승자, 가수 혜민을 초청해 약 30분간 K-팝 특집을 마련해 약 3만 명의 청취자들에게 스페인에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한류 소식을 알렸다.

     

    스페인 주요 공중파 채널 Antena 3 외 다수의 텔레비전 및 라디오 채널 등을 소유한 거대 미디어 그룹 아트레스메디아의 콘텐츠 수입 배급담당 호세 안토니오 살소 바라타스(Jose Antonio Salso Baratas)경연대회를 통해 K-팝의 열기를 체감했다. 한국어 가사를 스스럼없이 따라 부르는 관객들의 열성에 큰 충격을 받았다라며“K-팝으로 점화된 한류 열기가 드라마, 쇼 버라이어티 등 다양한 콘텐츠 장르로 확대될 수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종률 문화원장은 스페인에서 K-팝 열기는 해마다 뜨거워지고 있다. 2012년 스페인 K-팝 경연대회 첫 개최 이래, 매년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지역 내 한류 열풍을 점화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이러한 현지 수요를 반영해, 작년 650석 규모의 극장에서 개최하던 것을 올해는 마드리드 시내를 가장 대표하는 문화거리 그란비아(Gran Via)950석 규모 대극장에서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번 스페인 K-팝 경연대회에 대한 현지 시민들의 참여도를 통해 라틴 아메리카의 한류 열기에 비해 아직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스페인어권 종주국 스페인에서의 K-팝 폭발력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앞으로 K-팝을 주스페인 한국문화원의 킬러 콘텐츠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해야겠다는 의무감이 더욱 확고해졌다라고 말했다.

     

    주스페인 한국문화원은 이번 경연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의 기세를 몰아, K-팝 전문 보컬/댄스 강사진 2인을 한국에서 특별 초빙해 한 달 간 K-팝 아카데미를 진행하며, 스페인의 한여름보다 더 뜨겁게 한류 열풍을 지필 예정이다.

     

    조우성 cws1691@hanmail.net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 오기를 바랍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