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박정희 추도식서 두차례 눈물 흘린 이철우 경북도지사

    • •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39주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눈물 흘려
    • • 이 도지사 “박 전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 헌신하던 모습을 생각하다 잠시 울컥한 마음이 들어”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눈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6일 오전 경북 구미 박정희 생가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39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이하 연합뉴스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26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린 39주기 추도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두 번이나 눈물을 흘려 주변을 숙연케 했다.

    이 도지사는 이날 추모제 초헌관 역할을 한 데 이어 생가 마당에서 A4 용지 한 장 반 분량의 추도사를 읽다가 두 차례 눈물을 흘렸다.

    추도사 전반부의 '생전에 임께서는 국민이 굶주림 없이 모두가 배불리 잘 살아야 한다는 고뇌에 단 하루도 편히 잠 못 드시고'란 글을 읽으며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쳤다.

    또 중간부인 '이역만리 독일에서 가난의 한을 안고 지하 1천 미터 갱도에서 탄을 캐고 병원에서 궂은일을 하던 젊은이들과 부둥켜안고 흘렸던 뜨거운 눈물은' 부분에서도 눈물을 흘렸다.

    이 도지사가 추도사를 읽다가 잠시 멈추자 일부 참석자들도 함께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도지사는 "박 전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 헌신하던 모습을 생각하다 잠시 울컥한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눈물 흘리는 이철우 경북지사



    이 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구미시장이 추모제와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아 추모제 초헌관 자리를 대신 맡아 진행했다.

    이 도지사는 이를 의식한 듯 추도사 첫 문장에서 "삼가 영전에 머리 숙여 300만 도민의 이름으로 추모한다"고 말했다.

    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가 주최하지만 매년 구미시와 함께 치르던 행사를 이번에는 경북도가 대신 치른 점에서 감회에 젖었을 수도 있다는 시각이다.

    추도식에 매년 참석한 60대 구미시민은 "더불어민주당 구미시장이 박정희 역사 지우기를 하는 듯하다"며 "영호남 화해로 구미에 김대중 공원을, 목포에 박정희 공원을 조성하는 마당에 굳이 이념의 선을 그을 필요까지 있느냐"고 말했다.

    생가 입구에는 보수단체들이 내건 '박정희 대통령을 지우려는 자들은 경부고속도로에 발도 들여놓지 말라', '박정희 지우기 장세용과 촛불 독재정권 막아내자'란 현수막과 피켓이 보였다.

    장 구미시장은 최근 "보수단체들이 (가족을) 좌익이라며 매도하는 집회를 계속 열고 있고, 시 보조금을 받는 보수단체가 극한 표현을 해 용납할 수 없다"며 불참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구미시장 비난하는 박정희 지지자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물러난 뒤 구미에서 두 번째 열린 추도식에는 예년과 비슷한 600여명이 모였다.

    연합뉴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