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양심적 병역거부 징벌적 대체복무제 정부안 반대한다” 국방부 앞 규탄 현장(사진)

    • • 53개 시민사회단체, `정부의 양심적 병역거부 징벌적 대체복무제안 반대` 긴급 기자회견 열어
    • • `복무기간 3년, 교정시설 합숙 복무 단일화, 국방부 산하 심사기구 설치` 등 징벌적 대체복무제안 반대해
    5일 열린 '정부의 양심적 병역거부 징벌적 대체복무제안 반대' 긴급 기자회견 참가자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이하 전성규 기자


    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정부의 양심적 병역거부 징벌적 대체복무제안 반대' 긴급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군인권센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전쟁없는세상, 참여연대 등 53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대체복무제 정부안이 복무기간은 현역 육군 복무기간 기준 2배인 3년, 복무영역은 교정시설 합숙 복무로 단일화, 심사기구는 국방부 산하 설치로 확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해 또 다른 처벌을 계속하겠다는 징벌적이고 반인권적인 대체복무제"라고 규탄했다.

    이하 '정부의 양심적 병역거부 징벌적 대체복무제안 반대' 긴급 기자회견 현장 사진이다.

     

     

     

     

     

     

     

    전성규 기자 ss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