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직접 전화해 봤는데...” 조덕제가 전한 천만요정 오달수 근황

    • • 오달수, 찍어놓은 영화만 3편-묶여있는돈만 150억원
    • • 조덕제 “오달수 연예계 복귀에 전혀 생각이 없다”는 보도 사실 아니야
    배우 조덕제 씨가 오달수 씨의 복귀를 언급했다. 

    지난달 31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2018 연예계 연말 결산 키워드 '미투 운동'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네이버TV,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이날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 오달수 씨의 근황이 그려졌다. 연예부 기자는 "오달수 씨 역시 15년 전 극단 활동 당시 여배우 성추행 의혹을 받았지만 부인했다. 하지만 또 다른 피해자 연극배우 엄 씨가 '뉴스룸'에 출연해 성추행을 폭로하자 장문의 사과문을 발표한 후 무기한 자숙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뉴스1

    이어 "지난 6일 배우 조덕제 씨가 개인 방송을 통해 오달수 씨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고 말했고, 황영진 씨는 "조덕제 씨는 오달수 씨가 '연예계 복귀에 전혀 생각이 없다'라는 기사에 반박하며 사실무근을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또 "조덕제 씨는 '직접 통화를 했는데 오달수 씨는 복귀할 생각이 없다는 말을 누구에게도 한 적이 없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방송에서 최정아 기자는 "오달수 씨는 미투 전까지만 해도 영화나 드라마에서 꼭 필요한 유일무이한 배우였다. 조심스럽게 복귀를 준비하고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을 밝혔다. 

    이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이어 안진용 기자는 "오달수 씨는 찍어놓은 영화만 3편에 달하고 묶여있는 돈만 150억원에 달한다. 복귀한 뒤의 판단은 대중에게 달렸다"라고 말했다.

    앞서 오달수 씨는 미투 운동 중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달수 씨는 촬영 중이던 작품에서 하차, 당시 '신과함께-인과 연'은 대체 배우를 찾기도 했으며 '나의 아저씨' 출연 취소 등 예정된 작품활동 역시 중단했다.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