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426일 고공농성 끝” 굴뚝에서 내려온 파인텍지회 노동자들(사진)

    • •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박준호 씨 426일 만에 고공 농성 종료
    • • 11일 오전 극적으로 노사 협상을 타결한 파인텍지회
    (사진 왼쪽부터) 426일 만에 고공 농성을 마치고 내려온 금속노조 충남지부 파인텍지회 노동자 박준호, 홍기탁 씨 / 이하 전성규 기자

    금속노조 충남지부 파인텍지회 고공농성 노동자들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열병합발전소 굴뚝 농성을 끝냈다.

    이날 오전 금속노조 충남지부 파인텍지회는 426일 만에 극적으로 노사 협상을 타결했다.

    고공 농성과 단식 투쟁을 이어오던 홍기탁, 박준호 씨는 소방대원 도움을 받고 굴뚝에서 내려와 조합원들과 재회했다.

    파인텍지회 고공 농성 종료 현장 사진이다.

    차광호 파인텍지회장이 노상 협상을 타결하고 고공 농성 현장에 도착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소방대원 도움을 받아 먼저 굴뚝에서 내려오는 박준호 씨




    박준호 뒤를 이어 굴뚝에서 내려오는 홍기탁 씨




    고공 농성을 마치고 조합원들과 다시 만난 파인텍지회 노동자들









    전성규 기자 ss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