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3시간 37분' 대접전 승리한 정현이 확보한 상금 액수

    • • 올해 단식 우승 상금 33억원, 1회전 탈락도 6천만원
    • • 3시간 37분 대혈투를 승리로 장식한 정현
    승리 후 기뻐하는 정현
    로이터=연합뉴스

    (멜버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5위·한국체대)이 3시간 37분 대혈투를 승리로 장식하며 2회전 진출 상금 약 8천500만원을 확보했다.

    정현은 15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본선 1회전에서 브래들리 클란(78위·미국)에게 3-2(6-7<5-7> 6-7<5-7> 6-3 6-2 6-4)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4강까지 진출했던 정현은 이날 승리로 2회전 진출 상금 10만5천 호주달러(약 8천500만원)를 확보했다.

    올해 앞서 출전한 두 차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에서 모두 첫판에 탈락한 정현은 2019시즌 자신의 첫 승을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따내며 좋은 인연을 이어갔다.

    정현은 지난해 이 대회 4강 진출로 우리나라 돈으로 약 7억1천만원에 이르는 상금 88만 호주달러를 받았다.

    정현이 17일 열리는 피에르위그 에르베르(55위·프랑스)를 상대로 한 2회전에서도 이기면 확보하는 상금 액수는 15만5천 호주달러로 늘어난다. 한국 원화로 약 1억2천만원이다.

    올해 호주오픈 상금은 지난해보다 인상돼 정현이 만일 작년과 똑같은 4강에 오를 경우 지난해 88만 호주달러보다 4만 달러가 늘어난 92만 호주달러를 받는다.

    올해 남녀단식 우승 상금은 약 33억원에 이르는 410만 호주달러다.

    이날 정현에게 역전패를 당해 1회전에서 탈락한 클란도 6천만원에 이르는 7만5천 호주달러를 챙겼다.

    연합뉴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