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promoted by 제로페이

지갑도 없이 직원에게 하루 종일 선물 공세 펼친 유튜버 (영상)

    • • 평생 꾸며본 적 없는 직원 꾸며주기 몰카
    • • 직원에게 잊지 못할 하루 선물한 유튜버 조섭
    한 유튜버가 자신의 직원에게 잊지 못할 하루를 선물했다. 

    이하 유튜브, 조섭

    유튜버 ‘조섭’이 지난 25일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평생 꾸며본 적 없는 직원 꾸며주기 몰카’를 통해서다. 

    조섭은 평소 본인의 영상을 밤낮으로 촬영하고 편집하는 직원인 마블PD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해 특별한 하루를 계획했다. 


    아침부터 ‘군대 나팔 기상송’으로 마블PD 놀리기에 신이 난 조섭. 정작 직원인 마블PD는 오늘 촬영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조섭을 따라 나선다. 



    이후 마블PD는 영문도 모르고 조섭을 따라 식사를 하고, 덥수룩한 머리를 정리했다. 조섭은 지갑도 없이 몰래 계산을 마치고 “오늘은 시키는 대로 하라”고 말한다. 군말 없이 조섭의 코치에 따라 하루를 맡기는 마블PD의 모습에서 직원과 유튜버 간의 ‘찰떡 호흡’이 느껴진다.


    조섭의 선물 공세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고가의 브랜드 안경과 옷을 선물하며 마블PD의 ‘풀 착장’을 완성했다. 


    조섭은 하루 종일 카드 한 번 내지 않고 ‘제로페이’로 모든 계산을 마쳤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가맹점에서 바로 결제할 수 있어 음식점에서는 아무도 모르게 계산을 마칠 수 있었다.

    제로페이로 아무도 모르게 계산을 마친 조섭(ㅋㅋㅋ)


    기분 좋게 변신을 마치고 이제는 카메라 앞에서 자신 있는 포즈도 취하는 마블PD(ㅋㅋㅋㅋ). 사실 조섭이 마블PD에게 고마움을 전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바로 3일 뒤가 마블PD의 생일이었기 때문이다. 


    팬들은 댓글을 통해 “맨날 당하던 마블님이 호강하는 날이 오다니ㅋㅋㅋ”, “축복받은 PD다”, “사람이 이렇게 달라질 수 있나요ㅋㅋ” 등 마블PD의 변신이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조섭이 이용한 제로페이에 대해서도 “우리동네에는 제로페이 안되는데 부럽다”, “처음 보는 결제 방법인데 편해보인다” 등 신기하다는 댓글을 남겼다.


    조섭은 “오늘 제로페이를 사용했는데, 결제 방식이 너무 편리하다”며, “저 같은 소비자들은 소득공제 40%까지 받을 수 있고, 영업하시는 분들은 수수료가 없어서 서로 좋다”고 말했다. 

    덧붙여 “사진만 찍으면 되니까 정말 편한 결제 방법이라 공유하고 싶어 서울시와 콜라보레이션으로 영상을 찍었다”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제로페이는 서울시가 소상공인들의 수수료 완화를 위해 도입한 간편결제 시스템이다. QR코드 형식의 제로페이는 결제 중간 단계를 최소화한 계좌이체 방식으로 최대 0%의 수수료가 가능하다.

    제로페이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서울시 유튜브와 제로페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튜브, 조섭

    김종화 기자 ninetykid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