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구찌, 디올, 생 로랑도 아니다” BTS가 '그래미 레드카펫'에서 보여준 의상

    • •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한 방탄소년단(BTS)
    • •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의상으로 전달한 메시지
    이하 뉴스1

    '2019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서 방탄소년단이 보여준 의상은 구찌, 디올, 생 로랑 작품이 아니었다.

    11일 패션 전문지 '보그월드'는 '2019 그래미 어워드'에서 방탄소년단이 입은 의상에 주목했다. 보그월드는 "BTS는 그래미 레드카펫에 서면서 어떻게 한국 자부심을 높였는가"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성했다.

    There was a powerful message behind the band’s classic tuxedos.

    케이팝을 대표하는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드 참석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매체는 방탄소년단이 어떤 의상으로 자신의 가치를 입증할지에 대해 주목했다. '디올', '구찌', '생 로랑' 등의 의상을 입고 등장할 것이라는 추측이 많았다.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 방탄소년단이 입고 나온 의상은 한국 디자이너들 작품이었다.


    방탄소년단 멤버 뷔, 정국, 진, 지민, 슈가, 알엠 턱시도 의상은 '제이백 쿠티르'라는 브랜드로 이름을 알린 백지훈 디자이너 작품으로 알려졌다. 제이홉 의상 역시 한국 디자이너 김서룡 씨가 맡았다.
     
    보그월드는 이를 두고 "방탄소년단은 자신들 플랫폼을 이용해 훌륭한 실력을 갖췄지만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디자이너들을 재조명했고, 패션이든 음악이든 재능은 어디서든 온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평가했다.

    방탄소년단, 미국 그래미 어워즈 시상자로 참석한다

    한국 가수 최초로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리는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베스트 R&B 앨범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