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위메이드, 영업손실 393억 적자전환…'미르' 로열티 회수 '아직'

기사 본문

  • • 매출 1271억 전년비 16% 증가
위메이드 CI. 사진/위메이드

위메이트엔터테인먼트가 소송 등으로 인해 로열티 매출 회수가 안된 탓으로 영업손실 393억원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위메이드는 국제회계기준(K-IFRS)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8년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약 16% 증가한 약 1,271억원, 영업손실 약 362억원, 당기순손실 약 48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4분기 실적은 매출액 약 324억원, 영업손실 약 393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미르의 전설' IP(지식재산권) 사업의 확장으로 전년 대비 매출이 상승했으나, 라이센스 게임 매출채권 일회성 대손충당금 설정으로 인해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매출채권 일회성 대손충당금은 소송 등으로 인해 로열티 매출 회수가 되지 않은 것으로, 적절한 법적인 조치와 사업적 협상을 병행하고 있어 충분히 회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위메이드 실적. 사진/위메이드

올해 위메이드는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 '미르M', '미르W' 출시 ▲'미르의 전설' IP 사업 확장 등 IP를 활용한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21일 '이카루스M'의 일본 서비스를 시작으로 대만, 동남아, 중국 등 글로벌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한편 위메이드는 지난해 중국 37게임즈의 '전기패업' 저작권 침해 소송 승소, 지난 1월 액토즈가 제기한 '미르의 전설' IP 저작권침해정지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승소를 통해 법적 지위를 탄탄하게 구축했고, IP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정문경 기자 jmk@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