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넷마블, 작년 매출 2조 돌파로 2년 연속 2조대 …해외매출 비중 70%

기사 본문

  • • 해외매출 1조4117억 돌파하며 2016년 7573억 2배가량 성장
  • • 글로벌 시장 영향력 확대하며 국내 1위 게임사로 자리매김
  • • 넥슨 등 인수시 시너지효과 발휘로 해외 매출 비중 더 커질 전망
넷마블 4분기 및 연간 실적. 사진/넷마블

넷마블이 2년 연속 연간매출 2조원을 돌파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해외매출 비중이 2016년 보다 두배가량 늘어나면서 글로벌 게임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13일 넷마블은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4871억원, 영업이익 38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넷마블은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매출 2조213억원, 영업이익 2417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지난 4분기 매출(4871억원)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0.9%, 전 분기 보다 7.4% 감소했고, 영업이익(380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59.0%, 전 분기 보다 43.5% 줄었다. 지난해 연 매출은 전년 대비 16.6%, 영업이익은 52.6% 감소했다. 

4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 비중은 68%(3327억원)를 기록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을 비롯해  ‘마블 퓨쳐파이트',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Kabam)’, ‘쿠키잼(Jam City)’ 등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냈다.

연간 기준 해외매출은 2016년 7573억원, 2017년 1조3181억원에 이어 지난해에도 전체 매출의 70%에 달하는 1조4117억원을 기록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출시 기대작 대부분이 1년 이상 지연되면서 2018년도 연간 실적에 영향이 매우 컸다”며 “출시 지연된 기대작들이 올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출시를 예정하고 있어 올해는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이 이날 열린 4분기 컨퍼런스콜에서 "넥슨 인수자금은 자체 현금과 재무적 투자자 유치, 일부 차입으로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혀 넥슨 인수의향을 재확인했다. 

정문경 기자 jmk@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