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생생정보' 출연 루머 해명한 경양식집 사장

    • • 정영진 씨 “저는 `생생정보`에 어떠한 금전적인 지원도 하지 않았다”
    • • 지난해 7월 SBS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경양식집 사장 정영진 씨
    유튜브, 뚝경TV

    SBS '골목식당' 뚝섬편에 출연했던 경양식집 사장이 KBS '생생정보' 출연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뚝경TV' 채널에는 '뚝경티비-생생정보의 진실'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등장한 정영진 씨는 "저는 '생생정보'에 어떠한 금전적인 지원도 하지 않았다"며 돈을 주고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출연섭외는 KBS 제작진분들이 직접 성수동을 탐방하고 여러 곳의 후보지 중 저희 '플레이티드'를 선정했다"며 섭외 과정을 설명했다.

    정 씨는 "골목식당 뚝섬편이 종료되는 시점에 '생생정보' 제작진분들이 저를 찾아오셨다"며 "KBS에서 내부적으로 (법적 대응) 검토를 진행 중이며, 어떤 금전적 거래도 없었다는 확인동의서를 받아갔다. 현재까지 (악성 루머에 대한) 몇몇 고소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씨는 과거 '생생정보' 출연 사실을 숨기고 '골목식당'에 출연했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골목식당' 제작진은 저의 '생생정보' 출연 사실에 대해 알고 있었다"며 "관련 논란이 발생했을 당시 제작진이 왜 함구하고 있었는지 모르겠다. 일반인 출연자를 보호한다던 그들의 입장과는 너무 다른 행보라고 생각된다"며 '골목식당' 제작진을 비난했다.

    지난해 7월 SBS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경양식집 사장 정영진 씨는 지난 1월 유튜브 채널을 열고 '골목식당'에 대한 폭로를 이어오고 있다.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