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물류

제주항공, 40호기 도입…“점유율 확대 기반 마련”

기사 본문

  • • 미국 보잉사 B737-800 기체 추가 도입
  • • 기단 확대 통해 고정비용 부담 효율화 증가
제주항공이 7월과 8월, 10월, 12월에도 도입한 미국 보잉사 B737-800 기체를 추가 도입하며 보유 항공기 40대 시대를 열었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대표 이석주)이 보유 항공기 40대 시대를 열었다. 

제주항공은 미국 보잉사의 B737-800 기체를 추가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7월과 8월, 10월, 12월 도입한 기종과 같은 여객기로 이르면 이번 주부터 운항을 시작한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의 운영 여객기는 40대로 확대됐다.

제주항공은 2005년 창립 이후 7년만인 2012년 3월 항공기 보유대수 10대를 넘겼다. 3년 후인 2015년 5월 20대를 돌파한 데 이어 2017년 9월에는 30대를 넘어섰다.  

제주항공의 지난해 1좌석당 단위공급비용(CASK)은 1㎞ 기준 약 57원이다. 이는 업계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기단이 확대될 경우 정비비 및 리스료 등 주요 고정비용 부담을 더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제주항공은 내다보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공격적인 기단 확대 및 구매기 도입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강화하면 이를 합리적인 운임으로 연결할 수 있다”며 “이같은 선순환 구조를 통해 고객 편의를 더 제고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