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씨제스엔터테인먼트가 밝힌 배우 오달수 향후 계획

    • • 씨제스 측 “오달수와 최근 미팅했고 업무를 보고 있다”
    • • 씨제스 측 “본격적인 활동의 의미는 아니다”
    배우 오달수 씨가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았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0일 오후 위키트리에 "오달수와 최근 미팅했고 업무를 보고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현재 배우가 소속사 부재인 상태로, 최근 미팅을 갖게 된 것은 맞고 미개봉 작품 및 정리될 일들 관련해 업무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1

    또 "다만 소속사 이적이 새로운 작품에 들어가거나 본격적인 활동의 의미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오달수 씨는 지난해 2월 '미투' 논란에 휩싸여 활동을 중단했다. 그 여파로 이미 촬영을 마친 '신과함께-인과 연'은 편집 후 배우 조한철 씨로 교체돼 개봉했다.

    현재 오달수 씨는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와 '이웃사촌', '컨트롤' 촬영을 마친 상태지만 아직까지 개봉은 물론 개봉 일정도 확정되지 않았다.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