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물류

제주항공, 앞뒤·좌우 간격 늘린 ‘뉴 클래스’ 도입…가치소비 중점

기사 본문

  • • 올 4분기부터 189석→174석으로 줄여
  • • 좌석 간격 30~31인치→41인치 ↑
제주항공이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소비 형태의 변화에 발맞춰 기존 189석 좌석 배치를 174석으로 줄인 새로운 형태의 좌석 서비스를 도입한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대표 이석주)이 기존 189석 좌석 배치를 174석으로 줄인 새로운 형태의 좌석 서비스를 도입한다. 주관적인 가치와 만족도가 우선인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소비 형태의 변화에 따른 것이다. 

 제주항공은 올 4분기부터 좌석 간격을 늘린 새 형태의 좌석 12석과 기존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 162석으로 운용하는 ‘뉴 클래스(New Class)’ 제도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뉴 클래스는 단순하게 앞뒤 좌석 간격만을 넓히는 형태가 아니라 복도를 사이에 두고 기존 '3-3' 형태로 배열했던 좌석을 '2-2' 형태로 바꾸고 좌석 간격도 현재 30~31인치보다 넓은 41인치로 늘린다. 

이와 함께 사전 좌석 지정과 리프레시 포인트 추가 적립, 우선 수속과 탑승, 무료 수하물 추가, 기내식과 음료 제공, 제주항공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 등의 서비스 제공 등도 검토 중이다. 

제주항공은 해당 서비스를 취항 노선 중 거리가 길고 상용 수요가 많은 노선에서 먼저 실시할 예정이다. 

대상 항공기는 서비스 도입 초기 3대를 고려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시장이 포화해 성장이 둔화하는 시점에 가격 경쟁이 아닌 차별화 한 상품 경쟁에 나선 것”이라면서 “새로운 수요와 충성고객을 만들기 위한 시도”라고 설명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