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SKB, '글로벌 수준' 클라우드PC 상용화 나서

기사 본문

  • • 내재화 기술 기반 2배 빠르고 원가 경쟁력 우수한 자체 솔루션 개발
  • • 언제 어디서든 다양한 단말기로 스마트PC 업무 환경 제공
이강원 SK텔레콤 소프트웨어 랩장이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열린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 PC' 서비스 설명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정문경기자

#SK브로드밴드에 근무하는 변현수(가명)씨는 출근하면 자율좌석제인 스마트오피스에서 창가 자리에 앉아 본인의 노트북 전원을 켰다. 회사가 클라우드 PC 서비스를 도입해 자신의 노트북이나 PC가 필요없어진 뒤 모니터와 키보드만 있으면 어느 곳에서나 업무를 볼 수 있게 됐다. 변 씨는 클라우드PC 웹 화면에 ID와 패스워드를 입력하고 이전 노트북에서 일할 때와 마찬가지로 업무를 시작했다. MS오피스와 같은 소프트웨어는 서버의 CPU·메모리를 통해 구동되고 보안은 3중으로 보호된다. 생성되는 모든 데이터는 스토리지에 저장돼 자료유출의 위험은 없다. 사무실을 나가서는 스마트폰을 켜고 마찬가지로 클라우드PC에 연결해 업무를 볼 수 있다. 클라우드 PC와 서버간 전송되는 자료는 '화면정보'뿐이므로, 해킹에 의한 자료유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SK브로드밴드가 국내 통신업체 중 최초로 자체 기술을 내재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클라우드 PC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해 이와같은 스마트오피스 환경을 구현한다고 6일 밝혔다. 

클라우드PC 서비스는 개인이 PC를 사용할 때 필요한 다수의 컴퓨팅 자원(CPU, 메모리, 소프트웨어 등)을 가상화 기술이 적용된 중앙의 클라우드 서버에 구현해 개인화된 컴퓨팅 환경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시간과 장소의 제약없이 부여받은 ID와 패스워드로 다양한 유무선 단말기에서 자신만의 개인PC에 접속해 일처리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2016년부터 SK텔레콤의 R&D 기술과 오픈스택 기술을 활용해 클라우드 PC핵심요소 기술을 글로벌 수준으로 고도화해 외산업체에 지불해야 할 라이센스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원가 경쟁력을 크게 향상 시켰다고 강조했다. 

오픈스택 기술은 오픈소스 프로젝트 중 하나로 클라우드 인프라에 필요한 서버 가상화, 스토리지 가상화, 네트워크 가상화 등의 기술을 종합적으로 구현해 놓은 대표적인 클라우드 운영체제이다. 

또한 업무처리 속도도 외산 솔루션에 비해 2배이상 빠르고 서버당 가입자 수용 용량도 2배이상 개선시켰다. 특히 인프라 영역에서 컨테이너 기술을 적용해 최대 3만대까지 PC를 수용할 수 있는 확장성을 갖춘 점을 차별화 요소라고 밝혔다. 

컨테이너 기술은 시스템을 가상화하는 것이 아닌,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있는 환경을 가상화하는 기술로써 기존 가상화 기술보다 가볍고 동일한 환경에서 더 많은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있는 밀집도와 민첩성을 제공한다.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성장 트라이브장은 "국내 클라우드PC시장은 경쟁력있는 자체기술을 확보하지 못해 외산 솔루션 의존도가 심화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에 상용화한 클라우드PC는 국산 기술 기반으로 한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는 고도화된 네트워크 인프라와 자체 IDC를 보유하고 있고 이미 확보하고 있는 B2B, B2C 고객을 기반으로 5G 서비스와의 연계성을 강화해 새롭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 클라우드 PC 서비스시장은 2023년 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클라우드시장은 2014년 6300억원에서 2019년 1조4000억원으로 연평균 17.7%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국내 클라우드PC시장은 공공기관, 금융기관 망 분리 의무화가 법제화되면서 스마트 오피스, 기업보안, 콜센터 등으로 시장 수요가 크게 확대되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확산되고 있는 클라우드PC시장을 본격즉으로 공략하기 위해 상용 출시전부터 교육부와 협력해 2017년 초등학교 SW교육장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했으며 클라우드컴퓨팅연구조합에 상용서비스를 제공해 실 사용자 환경에서 서비스 안정성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정문경 기자 jmk@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