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카카오게임즈, 게이미피케이션 자회사 '라이프엠엠오' 출범

기사 본문

  • • 게임 즐거움 일상에 녹인 콘텐츠 선보일 예정
  • • 야외 이동 활동 중심 `프로젝트R` 개발 중…카카오모빌리티와 공동 출자
카카오게임즈·카카오모빌리티 CI. 사진/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가 8일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 신사업 자회사 라이프엠엠오(Life MMO Corp)를 공식 출범했다. 

라이프엠엠오는 실제 일상을 게임처럼 즐겁게 만들기 위한 게이미피케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해온 카카오게임즈 내부 조직을 물적 분할해 설립한 자회사로, 이 분야의 콘텐츠 개발 전문성 및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미래를 준비할 키워드로 게이미피케이션을 내건 카카오게임즈의 핵심 자회사로서, 위치기반서비스 기술 등을 적극 활용해 경쟁의 재미, 보상, 성취감과 같은 게임적인 요소들을 우리 삶에 녹여내기 위한 연구에 앞장선다. 

그 시작으로 걷기, 자전거 등 야외 이동 활동의 즐거움을 극대화할 '프로젝트R(가칭)'을 개발하고 있으며, 이후 남녀노소를 폭넓게 아우를 수 있는 다양한 일상 영역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라이프엠엠오 대표를 겸직하면서 ‘프로젝트R(가칭)’의 성공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는 동시에 조직의 정착과 안정화에 힘 쏟기로 했다.

한편 카카오게임즈와 카카오모빌리티는 라이프엠엠오에 자본금을 공동 출자했다. 3사는 카카오 공동체 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로서 다방면에서 협업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라이프엠엠오의 행보는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남궁 대표는 "게이미피케이션을 토대로 여러 신기술을 융합해, 대중성을 갖춘 다채로운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라며 “전세계인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우리 일상 그 자체가 게임이 되는 시대를 앞당기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문경 기자 jmk@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