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박한별도 같이 있었다”는 최종훈 폭로에 '반전'된 박한별 상황

    • • 최종훈 씨, 경찰 수사에서 윤 총경과 유착 관계 털어놔
    • • 윤 총경과 골프 회동 자리에 박한별 씨도 있었다고 밝혀
    가수 최종훈 씨가 경찰과의 유착 사실을 털어놓는 과정에서 배우 박한별 씨를 직접 언급해, 박한별 씨를 향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18일 'SBS 8시 뉴스'는 '정준영 카톡방' 사건이 터지기 전 최종훈 씨와 나눈 전화 통화 내용을 보도했다. 최종훈 씨는 지난 2일 진행됐던 매체와의 통화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됐던 윤 총경 부부와의 유착 사실을 털어놨다.
    최 씨는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에게 윤 총경 부부를 소개받았으며 지난해 초 자신과 유 대표, 윤 총경 부부 이렇게 넷이서 한국에서 골프 회동을 가졌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관계자는 18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해당 골프 회동 자리에 유 대표 아내인 박한별 씨도 함께 있었다는 최종훈 씨의 추가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박한별 씨 개인 SNS에는 박한별 씨를 향한 비난 댓글이 폭주했다. 또 박한별 씨가 현재 주연으로 출연 중인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서 하차하라는 반응도 거세졌다.

    박한별 씨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은 박한별 씨 남편 유 대표 논란에 지난 15일 "현재 논란은 배우 본인이 아닌 남편의 문제"라며 "드라마 촬영은 막바지 단계로, 하차 없이 잘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빅뱅 승리와 공동 사업자였다고 보도된 박한별 씨 남편

    그러나 최종훈 씨 발언으로 박한별 씨가 유 대표 논란에 직접적으로 연관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박한별 씨 측은 19일 "보도 내용과 관련해서는 저희도 사실 확인 중에 있다"며 "추후 공식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