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

“삼성전자, 1분기 실적은 부진하나 2분기부터 웅비”

기사 본문

  • • 올해 1분기 디스플레이, 반도체 실적 부진
  • • 2분기부터 전사 실적 개선 가능

 

NH투자증권은 22일 삼성전자에 대해 올해 1분기 실적은 부진하지만 2분기부터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34% 줄어든 7조8000억원 수준”이라며 “디스플레이와 반도체가 부진하면서 이익이 대폭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현우 연구원은 “특히 대형 액정표시장치(LCD) 경쟁 심화로 인한 패널 가격 하락이 지속되고 있고, 미국과 중국 고객사의 스마트폰 판매 부진으로 유기발광바이오드(OLED) 가동률도 크게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도 연구원은 “반도체사업부는 지난해 4분기 판매하지 못하고 넘어온 재고와 지난해 중반 가동을 시작한 신규 생산라인으로 인해 생산 기준이 높아져 출하량 증가가 지속되고 있어 올해 1분기 반도체도 부진할 것”이라며 “다만 2분기부터 분기 영업이익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4월 출시 예정인 인텔 캐스케이드 레이크 신규 서버 중앙처리장치(CPU)로 인해 데이터센터 고객들 투자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인텔 PC CPU 생산능력 확대로 인해 PC 수요도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디스플레이 사업부도 2분기 주요 고객사 패널 물량 생산 개시로 적자 폭을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2분기부터 애플 아이폰용 패널 물량 생산을 시작하는 점과 파운드리(위탁생산) 사업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며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는 7나노미터(nm) 공정부터 경쟁사보다 빠르게 극자외선(EUV) 장비를 도입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일부 대형 고객들의 칩 물량을 수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