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KT, 5G와 부동산 모멘텀을 기다리자”

기사 본문

  • • IPTV, 부동산, 5G로 성장 모멘텀 지속
  • • 보유 인프라가 막강해 5G 초기 시장 선도

 

한국투자증권은 25일 KT에 대해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이라고 전했다. 

양종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KT의 1분기 매출액은 5조8498억원으로 시장 예상치와 비슷할 것이나 영업이익은 3594억원으로 2.2% 하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양종인 연구원은 “서비스 매출액(단말기 매출 제외)은 IPTV(인터넷TV) 매출 호조로 전년 동기대비 2.4% 증가할 것이나 영업이익은 9.5% 줄어들 전망”이라며 “5G 관련 상각비가 반영된 데다 지난해 1분기에 단말기 관련 일회성 이익 450억원이 반영된 영향 때문”이라고 예상했다.

양 연구원은 “KT의 내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3.4% 증가할 전망”이라며 “IPTV 매출액은 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또한 분양매출 증가, 호텔사업 확대로 부동산 매출이 54.3%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동통신 매출액 또한 5G 수요 창출로 인해 늘어날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KT가 5G 초기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고주파 대역 이용으로 전파 전송거리가 짧은 5G 네트워크 구축에 매우 유리하다”며 “67만㎞ 광케이블과 3674개 통신국사, 417만 개 전신주 등으로 5G 초기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