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주인 잠든 사이에 고양이가 집사에게 한 행동

    • • 잠 잘 때 종종 숨 막히는 상황을 경험한 한 남성이 CCTV로 잡아
    • • 반려묘 아치, 얼굴에 몸 비비며 뽀뽀까지 하는 등 주인에게 스킨십
    잠을 잘 때 종종 숨이 막히는 상황을 경험한 한 남성이 CCTV로 범인을 잡았다.

    지난 23일(현지시각) 터키 매체 T24 등 외신은 잠을 잘 때 숨이 막히고 가위가 눌리는 느낌을 받는다는 한 남성에 일화를 공개했다.

    태국 롬폰텐(Lomphonten)이라는 남성은 잠을 잘 때 종종 숨이 막히는 괴로움에 시달렸다.


    Kediler, ev arkadaşları uyurken ne yapıyor?

    이하 kyrgyz_bloknot 인스타그램



    롬폰텐은 출근을 하기 전 자신의 침대 맡에 아치 몰래카메라를 설치했고, 자신이 잠을 잘 때 숨이 막히는 이유를 찾았다.

    매일 밤 그의 반려묘 아치(Achi)가 가슴 위에 올라타는 모습을 포착했다.




    아치는 주인이 정말로 잠들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발바닥으로 얼굴을 치는 모습도 보여줬다.

    완전히 잠들었다는 걸 확인한 이후, 아치는 얼굴에 몸을 비비며 뽀뽀까지 하는 등 스킨십을 쏟아냈다.


    脸书上一位来自泰国铲屎官Lomphonten Lomphontan就在家里自己的床头放了一个摄像机,打算好好揭秘一下喵星人的夜间生活到底有什么奇葩的。现在的家养猫虽说白天的活动量已经比较多了,但是如果晚…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