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선배들 백수되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신입생이 폭로한 인하공전 항공운항과 '군기'

    • • 이른바 인하공전 `항운 똥군기` 폭로 사태
    • • “선배들 취업 안되고 백수되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인하공업전문대학(이하 인하공전) 에브리타임에 항공운항과 학생들 사이 군기를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 25일 한 글쓴이는 인하공전 에브리타임에 자신을 서비스학부 1학년이라고 밝히며 "서비스학부 군기 막 때리거나 그러진 않지만 정말 심합니다. 도저히 못 참을 것 같아서 오늘 교수님과 면담 후 자퇴 신청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인사 안 받으면 어디 덧납니까? 그리고 지금 막 '저희 과 군기 하나 없어요~ 행복해요~' 하는 댓글 다 선배들이 지시 내린 겁니다. 진짜 서비스학부 2학년 선배들 취업 안 되고 백수 되길 기도합니다"라고 말했다.

    이하 인하공전 에브리타임

    이 글을 본 다른 학생들이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이자, 글쓴이는 "이렇게 반성은 커녕 비꼬기 댓글만 달고 학교 폭력 가해자 하고 뭐가 다릅니까?"라고 답했다. 

    이 글쓴이는 서비스학부에 속한 항공운항과 학생임을 인증했고, 이른바 '항운과 똥군기'에 대한 글을 뒤이어 게시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학과 내에서는 후배들을 대상으로 SNS 금지, 학교 주변 주점 방문 금지, 애인 사진 SNS에 게시 금지, 선배들에게 철저히 인사하기 등 규정을 자체적으로 만들었다. 

    해당 학과 선배들은 심지어 머리를 묶고 다니게 하고, 후배 복장이 마음에 안 들면 몰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이들은 후배들이 이같은 규정을 친구와 가족에게 알리지 말 것을 강제하기도 했다.

    그는 "이거 외에도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라며 "학교 주변 걸어다니는게 무섭고 스트레스가 어마어마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게시글을 올린 사실이 발각되면 불려갈 수도 있다며 글을 다음날 아침에 지운다고 했다.

    또 다른 학생은 "기숙사에서도 어피어런스(승무원 복장 규정)하고 구두 신고 돌아다녀야 된다"며 "인사 안 하면 그 반 대표가 혼나고 반 대표는 힘들어서 그만 두기도 한다"고 말했다.

    1학년 학생들이 고충을 토로하자 항공운항과 2학년으로 추정되는 이들은 "우리도 다 해왔다. 왜 이번 연도에 이러는지", "본인이 글 올린 것 자수하면 용서하지만, 걸리면 절대 용서 없습니다"라고 했다.

     

     

    인하공전 평가홍보팀 관계자는 위키트리에 "학교 차원에서 군기 잡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라며 "복장 규정의 경우는 수업에 맞춰 입고 오라고 하고 있다. 그 외에는 복장 자유이다. SNS 제제 규정은 없다"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writes2@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