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서울신라호텔, 중국 국빈관 ‘댜오위타이’ 만찬 선봬

기사 본문

  • • 중국 ‘외교 요리 정수’ 행사…다음 달 3일부터 8일까지
  • • ‘댜오위타이’ 주방장·서비스 직원 등 초청
서울신라호텔이 다음 달 3일부터 8일까지 중국을 방문하는 국빈들만 맛볼 수 있는 ‘댜오위타이(釣魚臺)’ 만찬을 선보인다. 사진/호텔신라

서울신라호텔이 중국을 방문하는 국빈들만 맛볼 수 있는 ‘댜오위타이(釣魚臺)’ 만찬을 국내에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신라호텔의 중식 레스토랑 ‘팔선’은 다음 달 3일부터 8일까지 중국 국빈관 ‘댜오위타이’의 주방장과 직원들을 초청해 중국 현지 ‘댜오위타이’에서 세계 국빈들에게만 제공하는 수준의 코스요리와 서비스를 선보인다.

점심과 저녁 각각 40명, 60명 한정이다.
 
‘댜오위타이’ 초청 프로모션은 서울신라호텔이 지난 2004년과 2014년, 2018년에 이어 실시하는 네 번째 행사다.
 
‘댜오위타이’는 중국을 방문하는 외국 정상들을 영접하기 위해 설립된 국빈관으로 지난 60년간 국빈을 대접해왔다. 

‘댜오위타이’ 요리는 궁중요리부터 민간요리까지 아우르며 중국 8대 요리(광둥, 산둥, 쓰촨, 장쑤, 푸젠, 저장, 후난, 안후이)를 선보이고 있다.
 
‘댜오위타이’의 맛과 서비스를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조리사 7명, 서비스 직원 7명의 총 16명이 방한할 예정이다. 
 
서울신라호텔은 전 세계 레스토랑 중 단독으로 지난해부터 국빈 전용 만찬주인 ‘댜오위타이 귀빈주(釣魚臺 貴賓酒)’도 판매하고 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