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물류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퇴진…부실 회계 여파

기사 본문

  • • 그룹 회장직 및 아시아나항공·금호산업 대표이사직 내려놔
  • • 아시아나 “그룹 비상 경영위원회 운영…외부인사 영입 계획”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감사보고서 ‘한정’ 의견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그룹 회장직 및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을 내려놓기로 했다. 사진/뉴스1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아시아나항공 감사보고서 ‘한정’ 의견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28일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따르면 박 회장은 전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금융시장 신뢰 회복을 위해 KDB산업은행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그룹 회장직 및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을 내려놓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당분간 이원태 부회장을 중심으로 그룹 비상 경영위원회를 운영하고 빠른 시일 내 외부 인사를 그룹 회장으로 영입할 계획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박 회장이 대주주로서 그동안 야기됐던 혼란에 대해 평소의 지론과 같이 책임을 회피하지 않는 차원에서 퇴진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삼일회계법인에 마일리지 처리 명세, 자회사 비용에 대한 재무제표 자료 등을 제대로 제출하지 않아 문제가 됐다. 이에 아시아나항공과 모회사인 금호산업은 관리종목으로 지정되면서 주식거래가 정지됐고 삼일회계법인에 제출하기를 거부했던 운용리스 항공기 정비 비용 등을 제공한 뒤에야 ‘적정’ 의견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협약을 맺고 자구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그룹 차원뿐 아니라 대주주까지도 어떤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