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죽고 싶었다” '썸바디' 촬영 때문에 겪게 된 일 고백한 김승혁

    • • 비보이 김승혁, `썸바디` 촬영장에서 본인을 힘들게 했던 사람에 대해 말해
    • • 방송 이후 우울증과 공황장애까지 왔다고 털어놔
    유튜브 '쿤승혁TV'

    비보이 김승혁 씨가 '썸바디'를 찍으며 겪게 된 일들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승혁 씨는 Mnet 로맨스 예능프로그램 '썸바디'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방송을 통해 최종 커플이 됐던 발레리나 이주리 씨와 연애를 이어가고 있으며, 최근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기도 했다.

    `썸바디`에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한 김승혁·이주리 씨

    3일 새벽 김승혁 씨는 두 사람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쿤승혁TV'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방송 촬영을 할 때 되게 힘들게 하는 사람이 있었다"며 "술 먹고 항상 주정하시는 분이 있었는데 그래서 제가 잠을 매일 하루에 2~3시간밖에 못 잤다"고 고백했다.

    그는 "근데 그게 너무 힘들더라. 내가 하고 싶은 말도 못하고 눈치 보고 제가 또 막내니까 더 잘해야 하니까…"라며 촬영하던 때를 회상했다. 그는 어떻게 주정했냐는 팬의 질문에 "주정이라기보다는 저를 되게 많이 비난했다. 너는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너는 뭐가 잘못됐다고… 비보이에 대해서도 많이 비난했다"고 설명했다.

    김승혁 씨는 "방송 이미지도 있고, 저도 잘 보이고 싶기도 하니까 (참고) 그랬는데 방송에서는 제가 되게 원래의 저처럼 안 나오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진짜 힘들고 마음 아프고 자존심 상하는 거 다 참았는데 저만 그렇게 안 좋게 나오더라. 방송이 끝나고 방송을 보며 우울증과 공황장애가 생겼다"고 털어놨다.

    김 씨는 "입원도 하고 약물치료도 받았다. 진짜 상처를 많이 받았다. '내가 왜 그걸 참아야 하지?' 이런 생각도 들더라"라고 했다. 그는 "공황장애가 오면 분노조절장애도 같이 온다. 그래서 남들에게 피해 줄까 봐 밖에도 못 나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방송 나간 거 솔직히 너무 후회한 적 있지만, 주리를 만났으니까 그걸로 위안할 수 있었다. 이걸 왜 얘기하냐면 다른 사람 욕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얘기를 해서 마음의 짐을 좀 덜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그는 "편집된 모습만 보고 사람들이 DM으로 욕을 보내더라"라며 "'너 성격이 왜 그따위야', '죽여버린다' 등 말도 안 되는 DM들이 많이 왔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튜브를 하면서 내가 나란 사람을 (온전히) 잘 보여줄 수 있으니까 그게 좋더라"라며 "(응원해주시는) 사람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진짜 제가 다시 밖에 나올 수 있게 용기 내게 해주셨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유튜브, 쿤승혁TV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