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어? 이게 아니었어?” 사람들이 '배달료'에 대해 잘 모르고 있는 사실

기사 본문

  • • 여러 배달 앱에서 상용화 되고 있는 배달료
  • • 업주 측에서 결정하는 `배달의민족` 배달료
배달앱이 상용화하면서 음식 가격과 별도로 추가되는 금액인 '배달료' 역시 활성화하고 있다.

지난 7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사람들이 '배달의민족' 배달료에 대해 잘 모르는 것"이라는 글이 올라와 주목을 받았다. 

해당 글 작성자는 '배달의민족' 앱으로 주문했을 때 별도로 붙는 금액인 '배달팁'에 대해 설명했다. 작성자는 "배달팁은 업주 측에서도 (금액을) 반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미정 위키트리 기자

그는 "애초에 배달대행료가 4000원이면 주문고객이 2000원, 음식 판매하는 가게에서 2000원 씩 부담하는 것"이라며 "인터넷이나 댓글들 보면 배달료는 주문하는 사람이 100% 다 내는 줄 아는 사람이 엄청 많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접한 한 이용자들은 "음식점에서 일한 사람인데...보통 1.5km 이내가 3500원이다. 보통 근거리라고 배달비 안내는 경우는 음식점 사장이 다 내기 때문이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배달의민족 측은 배달팁은 전적으로 업주들이 정하는 것이라고 위키트리에 밝혔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배달팁은 업소별로 적용 방식(지역, 시간, 공휴일 등)과 금액이 다르게 적용되고 있다"며 "따라서 모든 매장에서 배달팁을 업주와 고객이 반반으로 부담하고 있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그러한 경우도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배달의민족 공식 인스타그램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배달의민족 공식 페이스북

배달의민족은 지난해 6월 배달팁 제도를 전격 도입했다. 배달의민족 측은 "배달대행업체를 사용하는 업주들이 많아지며 월 정산 형태로 비용이 지출되기 때문에, 배달팁은 제품 단가 상승이 아닌 순수하게 배달원에게 돌아가는 방식이 될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