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로버트 할리가 과거 두 차례 마약 검사에도 걸리지 않았던 이유

    • • 지난 9일 중앙일보가 단독 보도한 내용
    • • 2017~2018년 경찰 조사 때마다 머리 삭발하고 주요 부위 왁싱 등 제모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하일(로버트 할리) 씨가 과거에도 두 번이나 마약 검사를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9일 중앙일보는 "하 씨가 2017년과 지난해 초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와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당시 경찰은 증거를 찾지 못해 결국 하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매체에 따르면 하 씨는 경찰 조사 때마다 머리를 삭발하고 몸 주요 부위를 왁싱 등 제모한 상태로 나타났다. 경찰은 하 씨에 대한 모발 검사가 불가능하자 소변, 가슴 잔털 등으로 마약 검사를 진행했지만, 별다른 약물 반응은 나오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가슴 털이나 코털 등 다른 체모로도 마약 반응 조사를 할 수는 있지만, 빨리 자라는 머리카락과 달리 성장 속도가 느려서 약물이 검출되지 않거나 검출돼도 투약 시기를 특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3월 안양동안경찰서에서 동일 혐의로 구속된 남성 A 씨는 "로버트 할리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로버트 할리 자택을 들락거리는 모습이 담긴 CCTV를 확보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일 씨는 서울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8일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필로폰 투약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주사기를 할리 씨의 집에서 확보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진행한 하 씨의 소변 검사 결과도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하 씨가 마약 판매책의 계좌에 수십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하고 판매책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셔터스톡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