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환경부 '기후변화' 홍보대사 됐다는 노라조 조빈 근황 (사진 4장)

    • • 지난 12일 환경부 `기후변화`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한 `노라조`
    • • 지구 인형, 환경부 마스코트 `나우` 인형이 달린 머리띠 한 채 행사 참석한 조빈
    이하 뉴스1

    그룹 '노라조'가 환경부 '기후변화'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위촉식 행사에서 조빈은 독특한 컨셉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 '노라조'와 가수 박지훈 씨는 환경부 '기후변화' 홍보대사로 위촉식 행사에 참여했다. 

    그동안 'B급 감성'의 유쾌한 컨셉으로 밴드 활동을 이어오며 재치 있는 패션을 선보였던 조빈은 이날도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그는 지구 모양 인형과 환경부 마스코트 '나우' 인형이 달린 머리띠를 한 채 행사에 참석했다. 



    이하 연합뉴스


    '노라조'와 박지훈 씨는 위촉식을 시작으로 초상권, 목소리 등의 재능기부로 환경부의 기후변화 대응 정책 홍보, 기후변화 공익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들의 재능 기부를 활용해 환경에 관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며, 새로운 홍보대사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환경 보호 운동의 확산에도 이바지해 주기를 바란다"며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