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같이 하는 거지. 무슨…” 전 직원 폭로에 직접 '반박'하고 나선 임블리 (영상)

    • • `임블리` 임지현, 영상 통해 본인 둘러싼 각종 의혹 해명하고 나서
    • • 전 직원들이 폭로한 회사 문제에 대해서도 본인 생각 밝혀
    유튜브 'IMVELY 블리랜드'

    온라인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본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명하고 나섰다.

    지난 16일 임지현 씨는 유튜브 채널에 '임블리 임지현입니다'라는 영상을 올리며 최근 불거진 여러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임 씨는 "솔직히 어디서부터 어떻게 말씀드려야 할지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있는 그대로 다 말씀드릴 것"이라며 얘기를 시작했다.

    그는 41분 15초라는 긴 시간 동안 본인과 '임블리'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또 전 직원들이 각종 커뮤니티 등을 통해 폭로했던 회사 내 문제들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출장에 동행한 직원이 임 씨와 회사 임원들 밥을 직접 차려줘야 했다'는 폭로에 임지현 씨는 "저를 위해서나, 저희 임원을 위해서 해주는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임 씨는 "저희가 점심이나 저녁은 밖에서 나가서 사 먹는다. 근데 아침에 뭘 먹고 나가야 하는데 저희가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다 보니까 한국에서 간단히 먹을 수 있는 것들을 사서 간다"고 했다.

    그는 "무조건 직원이 (요리를) 해야 한다는 건 아니고 만약에 제가 해야 될 일이 있고 바빠서 못 하면 누군가 돌아가면서 해준다"며 "제가 먼저 일어나면 저도 하고 이렇게 같이 하는 거지. 무슨 억압이나 무조건적 지시하에 그런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임지현 씨는 "이건 지금 다니고 있는 직원들도 다 알고 있을 것"이라며 "만약 그 당시에 밥을 하면서 불편한 감정을 느꼈다면 그 부분은 제가 죄송하다는 말씀을 이 자리를 빌려 드린다"고 덧붙였다.

    임 씨는 '직원이 임지현 씨 신발까지 신겨줘야 했다'는 폭로엔 더욱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제가 6년 동안 임블리를 하면서 개인적으로 가지고 있는 소신이 '다른 건 몰라도 신발은 내 손으로 신는다'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발을 신겨준다는 것 자체가 받는 저도 부담스럽다"며 "직원이 몸을 굽히고 낮춰서 신발을 신겨준다는 거 자체가 저에게 그리 편하지 않고, 받고 싶지 않은 부분"이라 말했다.

    임지현 씨는 "저는 임신 기간에도 최대한 제가 신발을 신었다"며 "마지막 달에 너무 구부리기 어려울 정도가 됐을 때 '이것 좀 해줄 수 있겠어?'라고 부탁 정도는 할 수 있었지만, 임신 기간조차 저는 제가 신발을 신었다"고 얘기했다.

    임 씨는 "이건 제가 예전부터 지켜왔던 소신이고 앞으로도 제가 지켜야 된다는 것 중 하나다"며 "오해 없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지현 씨는 이 밖에도 전 직원 폭로와 관련해 특정 직원 편애, 저렴한 명절 선물, 쇼핑몰 구매 강매 등에 대해 해명하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유튜브, IMVELY 블리랜드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