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진짜 강아지 강씨?” 강형욱 냉장고에서 나온 음식들 (영상)

    • • “기본적으로 생식을 주고, 저희가 가끔 라면 먹듯이 사료를 준다”고 말한 강형욱 훈련사
    • • “강아지 먹는 것만 소개하고, 사람이 먹는 건 언제 소개해주시냐”고 말한 이연복 셰프
    곰TV,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개통령' 강형욱 훈련사 냉장고가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씨와 방송인 샘 해밍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 최초로 공개한 강형욱 씨 냉장고에는 사람 음식보다 강아지 음식들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첫 재료로 다진 고기가 담긴 반찬통을 집어 든 김성주 씨는 "강아지 거다"라는 강형욱 씨 말에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강형욱 씨는 "저렇게 생식으로 갈아져서 나오는 상품들이 있다"며 "기본적으로 생식을 주고, 저희가 가끔 라면 먹듯이 사료를 준다"고 말했다.

    "강아지 음식들을 그때그때 사서 주시는 거냐"는 질문에 강형욱 씨는 "강아지 생식을 사서 얼려둔다. 녹여서 통에 넣어두고 강아지들에게 직접 떠서 준다"고 말했다.

    "저거 (강아지 음식이라고) 얘기 안 하면 요리할 수 있겠다"는 이연복 셰프 말에 강형욱 씨는 "그만큼 신선하고 좋은 고기로 만든다더라"고 설명했다.





    이후에도 강형욱 씨 냉장고에서는 당뇨에 걸린 반려견을 위한 브로콜리, 노령견을 위한 간식 등이 줄줄이 소개됐다.

    이연복 셰프는 "강아지 먹는 것만 소개하고, 사람이 먹는 건 언제 소개해주시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