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나 서울 가고 싶어” 주인 마음 투영된 효리네 반려견들 근황

    • • 강형욱 훈련사가 전한 이효리와 반려견들 근황
    • • 이효리 반려견들, 집에 잘 안 들어가고 울타리 밖만 보고 있어
    강형욱 훈련사가 가수 이효리 씨 반려견들 의외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강형욱 씨가 이효리 씨와 반려견들 근황을 전했다.

    곰TV,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강형욱 씨는 이효리 씨 집에 초대받은 경험을 말했다. MC 김성주 씨는 강형욱 씨에게 "이효리 씨 반려견들에게 낯선 모습을 발견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강 씨는 "(효리네) 반려견들이 집에 잘 안 들어온다"며 "울타리 밖만 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효리 씨가 서울 가고 싶은가 보다"라고 생각했다며 농담했다.

    김성주 씨는 "주인들이 밖에서 서울 쪽만 바라보나 보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날 강형욱 씨는 "(이효리 씨는) 조언이 필요 없을 정도로 반려견들을 편하게 잘 키우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런 편안함은 이효리 씨와 이상순 씨가 가진 정서와 생활 방식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김성주 씨는 "개를 키우는 보호자들의 일상과 감정이 반려견들에게 전달된다는 뜻이다"고 설명했다.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