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종훈이랑 같이 XX하는데...” 피해 여성 두고 정준영 단톡방에서 오간 대화

    • • “저를 어떻게 할 거라고는 생각을 아예 못 했다”고 말한 피해 주장 여성
    • • “수치스럽고 처벌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한 여성
    가수 정준영, 최종훈 씨가 속한 단톡방 멤버들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여성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집단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곰TV, SBS '본격연예 한밤'

    A씨는 "원래 알았던 애들이 그런 애들이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며 "여자 저 혼자인데, 저를 어떻게 할 거라고는 생각을 아예 못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준영) 팬사인회 하러 애들이랑 내려가는데 '얼굴 보자. 가서 같이 우리랑 술 더 마시고 놀자'고 해서, 저는 원래 알던 사이고 친하고 하니까 그냥 별생각 없이 같이 갔다"고 말했다.

    이하 SBS '본격연예 한밤'


    A씨는 대구에서 열린 정준영 씨 팬사인회 하루 전날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는데, 옆에 최종훈이 누워 있었고 '잘 잤어?'라고 물어보더라"며 "옷이 없길래 '이게 무슨 상황이냐'고 물어보니까 '어제 기억 안 나?'이러면서 애들(다른 멤버들)이 갑자기 와서 웃고 '속옷 찾아봐라'라며 장난을 쳤다"고 말했다.

    단톡방 사건 보도 이후 A씨는 최종훈 씨에게 직접 연락해 몰카 촬영 여부를 확인했지만, 최종훈 씨는 "네 얘기조차 나오지 않았다. 믿어달라. 걱정하지 말고 나중에 얼굴이나 보자"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건을 처음 제보했던 방정현 변호사를 통해 사건 당일 성폭행 상황을 암시하는 대화들이 오간 것을 뒤늦게 확인했다고 전했다. 

    정준영, 최종훈 씨 등이 멤버로 속한 단톡방에서는 음성 녹취와 사진을 공유하며 피해자를 조롱하는 대화들이 오갔다. 정준영 씨는 A씨에 대해 "결국 걔는 연예인이랑 자고 싶었던 거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그 카톡 내용을 봤는데 사람이나 여자로 취급하는 게 아니고 그냥 물건 가지고 놀듯이 했다는 게 너무 화가 났다. 수치스럽고 처벌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