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넷마블, 1분기 영업실적은 시장 전망치 미달 전망”

기사 본문

  • • 1분기 매출액 5020억원, 영업이익 428억원 전망
  • • 1분기 실적발표가 끝나면 몇 가지 핵심 관심사항 부각될 것으로 기대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4일 넷마블에 대해 1분기에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부진한 실적을 내놓겠지만 실적발표 이후 주목할 몇 가지 변화에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고 전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넷마블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3% 늘어난 5020억원, 영업이익은 13% 증가한 428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다소 개선되나 시장 컨센서스 전망치에는 미달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1분기 영업실적이 전분기 대비 다소 개선될 것으로 추정하는 것은 ‘블소:레볼루션’ 국내 매출의 3개월 Fully 반영효과를 감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성종화 연구원은 “반면 시장 컨센서스 전망치에 미달될 것으로 추정한 것은 지적재산권(IP) 기반 모바일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 외 기타 일반장르 매출이 신작 부재, 기존게임 자연 감소세 등으로 예상치에 미달했을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성 연구원은 “1분기 실적발표가 끝나면 몇 가지 핵심 관심사항이 한꺼번에 부각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실적발표는 심리적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우선 넥슨 지분 인수 기대감이 유효한 동안에는 상당수준의 가치 잠재력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중국 정부의 한국 게임 판호 발급 기대감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리니지2:레볼루션’은 중국시장 현지화 작업을 끝낸 상태고, ‘블소:레볼루션’도 현지화 작업을 진행 중으로 둘 다 퍼블리셔도 텐센트로 정해져 있다”며 “이들 게임은 아직은 매출 추정에는 반영하지 않고 있지만 가치 잠재력은 별도로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그는 “넷마블은 2분기 신작도 6개 내놓기로 계획을 세웠다. 최소한 2개는 계획대로 출시하고 나머지 4개도 3분기 안에는 나올 것”이라며 “BTS월드, A3 스틸어라이브(Still Alive), 세븐나이츠2 등 출시 예정 신작들은 특급 기대신작은 아니어 상당 수준의 관심작”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넷마블은 넥슨 지분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라며 “넥슨 인수 본입찰은 4월 말~5월 초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한국에서 개봉하면서 넷마블의 마블게임들도 2분기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