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KT, 5G의 시장 선점 기대 유효”

기사 본문

  • • 1분기 영업이익 3424억원으로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
  • • 5G 시장에서의 강한 자신감과 시장 선점을 위한 의지 확인

 

미래에셋대우는 29일 KT에 대해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학무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KT의 1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은 각각 5조7494억원, 3424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수준의 실적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표면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해서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지난해 1분기에는 단말기 부가세 환급금 454억원이 반영된 수준으로 이를 감안할 때 전년 동기대비 수준의 영업이익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학무 연구원은 “선택약정할인 가입자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어서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긴 하지만 점차 둔화하고 있어 하반기 5G 가입자 증가와 함께 하반기에는 턴어라운드 기대도 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KT는 방대한 유선 네트워크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고, 지난해 평창올림픽 기간에 5G 시범 서비스를 시행한 경험이 있어 가장 안정적인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KT는 LTE 서비스 초기에 2G 종료 이후 LTE 서비스를 시작하겠다는 전략 탓에 경쟁사보다 LTE 서비스 시작이 늦었고 무선 통신서비스 시장에서 상당 기간 고전을 했다”며 “따라서 이를 교훈 삼아서 5G는 서비스 초기부터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서 시장을 선점하려는 전략을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KT는 8만원대 완전 무제한 데이터 사용 요금제를 출시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바탕으로 통신 3사 가운데 가장 빠르게 5G 가입자를 모으는 등 5G 시장 선점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그는 “KT는 과거 발목을 잡던 유선전화 매출 하향세가 둔화되고 기가 인터넷서비스를 앞세운 인터넷 사업과 미디어 및 콘텐츠 사업이 안정적인 성장을 이끌고 있는 상황에서 5G에서의 시장 선점을 통한 지배력 강화 가능성을 높이는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