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하남성 한자문화탐방 진행

    • •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한자문명연구사업단, 단장 하영삼)은 오는 8월 10일부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두 번째, 한자문명의 발원지 중국 하남성 편 진행 / 포스터제공=경성대학교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한자문명연구사업단, 단장 하영삼)은 오는 8월 10일부터 17일까지 7박 8일간 <한국한자연구소와 함께하는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두 번째, ‘한자문명의 발원지 중국 하남성 편’>을 진행한다. 

    이번 탐방은 지난 2월의 첫 번째 답사 ‘유가사상의 발원지 중국 산동성 편’의 후속으로 한자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 한자 문명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한자의 현시대적 의의를 조망할 수 있도록 기획된 고품격 문화탐방 프로그램이다. 

    이번 여정에는 석가장, 안양, 임주, 정주, 개봉, 루하, 낙양 같은 한자문명 발원 및 초기 발전 경로의 다양성과 함께 그것이 현시대에 이르러 어떻게 꽃피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주요 지역이 포함되어 있다.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프로그램은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 한자문명연구사업단 어젠다의 일환으로서, 향후 10년간 연 2회 정기적으로 중국, 일본, 베트남 등 동아시아 한자문화권 각국 내 주요 관련 지역을 탐방할 예정이며, 2019년 하반기에는 <한국한자연구소와 함께하는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세 번째, ‘한자문명의 집대성 중국 섬서성 편’>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는 한자문화 대중화 뿐 아니라 한자문화 산업화 및 그 기틀 마련에도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6월 말까지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나 경성대 한국한자연구소 접수처로 신청하면 된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