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기아차, 업종 내 주요기업 중 환율 변화에 따른 이익 민감도가 가장 높다”

기사 본문

  • • 내수 판매부진 타개 위해 진행된 수출 판매비중 확대
  • • 가파른 원화가치 하락으로 해외시장 가격경쟁력 강화
  • • 실질 ASP 상승 통한 손익개선 승수효과로 연결 중

 

메리츠종금증권은 20일 기아자동차에 대해 원화 약세로 수출 이익증가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기아차의 달러/유로 매출비중은 각각 37%, 25%로 산정되며, 현재 달러 및 유로 대비 원화가치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6.7%, 0.5%, 전분기 대비 각각 2.4%, 1.2% 약세”이라며 “환율변화에 따른 이익민감도가 높은 기아차의 올해 영업이익은 평균환율이 10원 약세 전환될 때마다 +5.5% 추정치 상향조정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준성 연구원은 “현대차 신차출시에 따른 간섭효과와 모델 노후화로 기아차의 내수판매는 지속적으로 부진할 전망”이라며 “이같은 판매 부진이 국내공장 전반의 가동률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기아차는 수출판매를 확대해왔으며, 수출비중 확대는 우호적 환율환경 속에서 이익 방향성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 17일 트럼프의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행정명령 발표로 비영업적 기업가치 할인요인은 해소된 상황”이라며 “트럼프는 관세부과 여부에 대한 결정을 180일 유보했으며 한국을 캐나다·멕시코와 더불어 국가안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FTA 재협상 국가로 분류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종적인 과세부가 결정은 연말쯤 내려질 것”이라며 “한국에 대한 새로운 위협요인이 등장하지 않는다면 최근 이뤄지고 있는 한국·미국공장 가동률 개선과 수출물량에 대한 환율수혜가 실현이익 개선 및 기업가치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기아차의 본격적인 신차 효과는 오는 4분기 이후 가시화될 것”이라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이나 환율 환경 변화와 같은 즉각적인 이익추정 변동요인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기아차는 향후 환율 수준에 따라 이익수준이 더욱 크게 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