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YG 양현석 대표, 화류계 여성 동원해 성 접대 했다는 증언 있어”

    • •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 `추적 YG 양현석, 클럽 성 접대 의혹`이라는 예고편 공개
    • • 직접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앞에 찾아가 YG 측과 전화 연결을 시도한 제작진
    네이버TV,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제작진이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성 접대 의혹을 제기해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추적 YG 양현석, 클럽 성 접대 의혹'이라는 제목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버닝썬 사건이 불거지기 한 달 전 발생한 태국인 재력가 성폭행 사건에 대한 내용이 다뤄졌다.

    이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당시 태국인 재력가에게 성폭행과 마약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한 여성은 "저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고 정말 죽을 뻔했다고 생각한다"며 "(YGX 이사는) 약간 태국사람을 챙기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뭔가 안내하는 역할 같았다"고 말했다.

    이후 영상에는 제작진이 직접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앞에 찾아가 YG 측과 전화 연결을 시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태국인 재력가와 말레이시아 재력가 접대 관련해서, 양현석 대표님을 그 자리에서 목격했다는 증언이 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예고 영상과 함께 올린 글에서 2014년 7월 입수한 증언이라며 구체적인 정황을 밝혔다. 제작진은 "YG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 인기 가수 한 명이 강남의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이들(재력가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이 한정식 식당에는 남성 8명과 25명의 여성이 있었다"고 적었다. 

    제작진은 또 "25명의 여성 가운데 10명 이상은 YG 측과 친분이 깊은 강남의 유명한 유흥업소 마담이 투입한 화류계 여성들이었다"며 이들이 양현석 씨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 클럽 NB에서 술자리를 가진 뒤 성 접대 자리에까지 동원됐다고 주장했다.

    27일 YG 측은 성접대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YG 측은 "양현석 대표 성접대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